15장 혼인잔치에서.doc

 

15 장 혼인 잔치에서*

[59] John 2:1~5

예수께서는 예루살렘의 산헤드린 앞에서 어떤 위대한 일을 행하심으로 그의 공생애를 시작하지 않으셨다. 갈릴리의 작은 마을에서 열린 어느 집안의 모임에서 혼인잔치의 기쁨을 더하기 위하여 그의 능력이 행사되었다. 이와 같이 그는 사람들에 대한 동정과 그들의 행복을 위하여 봉사하고자 하는 소망을 보여 주셨다. 광야에서 시험받으실 때에 예수께서는 친히 비애의 잔을 마시셨다. 예수께서는 축복의 잔을 인간에게 주시기 위하여, 그의 감사 기도로 인간 생활의 여러 관계들을 거룩하게 하시기 위하여 오셨다.

예수께서는 요단강에서 갈릴리로 돌아오셨다. 나사렛에서 멀지 않은 작은 고을 가나에서 혼인 예식이 있을 예정이었다. 양가(兩家)는 요셉과 마리아의 친척들이었다. 예수께서는 이 가족의 모임을 아시고 가나에 가셨는데, 당신의 제자들과 함께 그 잔치에 초대를 받았다.

예수께서는 얼마 동안 떨어져 있었던 어머니를 다시 만나셨다. 마리아는 예수께서 침례받으실 때에 요단강에서 성령이 강림하였다는 소식을 들었었다. 그 소식이 나사렛에 전하여지자 매우 오랫동안 그녀의 마음에 숨겨왔던 장면들이 그녀의 마음에 새롭게 떠올랐다. 모든 이스라엘 사람들처럼 마리아도 침례 요한의 전도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그녀는 요한의 출생시에 주어진 예언의 말씀을 잘 기억하고 있었다. 그리고 예수와 침례 요한과의 관계가 그의 소망을 새롭게 불붙여 주었다. 그러나 그는 예수께서 이상하게도 광야로 떠나셨다는 소식을 듣고 불길한 예감에 짓눌렸다.

 

마리아는 나사렛의 가정에서 천사가 선포하는 소리를 듣던 날부터 예수가 메시야라는 모든 증거를 잊지 않고 있었다. 예수의 친절하고 이기심 없는 생애는 바로 그가 하나님의 보내신 자라는 확신을 마리아에게 주었다. 그렇지만 마리아의 마음에는 여전히 의심과 실망이 남아 있었다. 그녀는 예수의 영광이 나타날 때를 고대해왔었다. 예수의 탄생의 신비를 함께 알던 요셉과는 사별(死別)하였다. 이제 그녀에게는 자기의 소망과 두려움을 털어놓을 수 있는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다. 지난 두 달 동안 그녀는 매우 슬펐다. 그녀는 예수와 떨어져 있었다. 그녀는 예수의 동정에서 위로를 발견하였었다. 그는 시므온이 “또 칼이 네 마음을 찌르듯 하리라”( 2:35) 하던 말을 곰곰이 생각하였다. 그는 예수를 영원히 잃어버렸다고 생각했던 고뇌의 3 일간을 회상했다. 그리하여 간절한 마음으로 예수가 돌아오기를 기다렸다.

 

혼인 잔치에서 마리아는 여전히 친절하고 믿음직한 아들을 만났다. 그러나 그는 전과 같지 않았다. 그의 용모는 변하였다. 그의 얼굴은 광야에서의 투쟁의 흔적을 지니고 있었으며 위엄과 권세의 새로운 표정이 그의 하늘의 사명을 증거해 주었다. 곁에는 존경의 눈길로 그를 따르고 예수를 주라고 부르는 일단의 청년들이 함께 있었다. 이 동행자들은 예수의 침례받으실 때와 또 각처에서 보고 들은 것을 마리아에게 상세하게 말해 주었다. 그들은 “모세가 율법에 기록하였고 여러 선지자가 기록한 그이를 우리가 만났”( 1:45)다는 말로써 결론을 맺었다.

 

손님들이 모이자 많은 사람들은 어떤 화제에 열중하여 여념이 없는 듯하였다. 억압된 흥분이 회중에 감돌았다. 여러 작은 무리들이 열심히 그러나 조용한 목소리로 서로 이야기를 주고 받으면서 관심의 눈길을 마리아의 아들에게 돌렸다. 마리아는 예수에 대한 제자들의 증언을 듣고 자기가 오랫동안 간직하여 왔던 소망이 헛되지 않았다는 보증으로 즐거워 하였다. 그러나 마리아의 이 성결한 기쁨에 아들을 사랑하는 어머니로서의 당연한 자만의 흔적이 섞이지 않았더라면 마리아는 보통 인간 이상이었을 것이다. 그는 많은 사람들의 시선이 예수에게 쏠려 있는 것을 보았을 때에 예수께서 참으로 하나님께 존귀히 여김을 받는 자라는 것을 무리에게 증거하도록 만들기를 갈망하였다. 마리아는 예수께서 그들 앞에서 이적을 행하실 수 있는 기회가 오기를 바랐다.

그 당시에는 혼인 잔치를 며칠씩 계속하는 것이 관습이었다. 이 혼인예식에서 잔치가 끝나기 전에 포도주가 떨어졌다. 이것을 알게 되자 매우 당황하고 실망하게 되었다. 포도주없이 잔치를 치르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 아니었으며, 포도주가 없다는 것은 접대가 소홀하다는 표시로 보일 것이었다. 양가의 한 친척으로서 마리아는 잔치를 준비하는 일을 돕고 있다가 예수에게 “저희에게 포도주가 없다”고 말하였다. 이 말은 곧 예수께서 그들의 부족을 공급하실 수도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말이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여자여 나와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내 때가 아직 이르지 못하였나이다”고 대답하셨다.

이 대답은 우리가 듣기에 퉁명스럽게 보이지만 냉정한 말이나 무례한 표현이 아니다. 구주께서 당신의 어머니에게 말씀하신 태도는 동양의 관습에 일치하는 태도였다. 경의를 표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이러한 태도로 대하였던 것이다. 그리스도의 지상 생애의 모든 행위는 예수께서 친히 주신 “네 부모를 공경하라”( 20:12)고 하신 교훈에 일치하였다. 십자가 위에서 어머니에게 대한 마지막 친절한 행위 가운데서 예수께서는 당신의 어머니를 자기가 가장 사랑하던 제자에게 위탁하시면서 그와 같은 표현을 어머니를 부를 때 다시 사용하셨다. 혼인 잔치와 십자가 위에서의 어조와 표정과 태도에 나타난 사랑은 그의 말을 이해하게 해준다.

 

 

그리스도께서 소년 시절에 성전을 방문하셨을 때 그의 평생 사업의 신비가 자기 앞에 공개되었다. 그 때에 그는 마리아에게 “내가 내 아버지 집에 있어야 될 줄을 알지 못하셨나이까”( 2:49)라고 말씀하셨다. 이 말씀은 그리스도의 전 생애와 봉사의 기조가 되는 말씀이었다. 만사는 그의 사업, 곧 그가 성취시키기 위하여 이 세상에 오신 위대한 구속 사업을 위하여 제쳐놓은 바 되었다. 이제 예수께서 그 교훈을 되풀이하셨다. 마리아는 예수와 자기와의 관계가, 자기가 예수에게 대한 특별한 요구와, 어느정도 그리스도의 사명을 지시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 것으로 여길 위험이 있었다. 30년 동안 그는 마리아의 사랑스럽고 순종하는 아들이었으며, 그의 사랑은 변치 않았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이제 두루 다니시며 하늘 아버지의 사업을 행하셔야 했다. 지극히 높으신 이의 아들이며, 세상의 구주로서 어떤 세상적 인연 관계도 그의 사명을 방해하거나 그의 행동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되었다. 그는 하나님의 뜻을 행하시기 위하여 자유롭게 되셔야 했다. 이 교훈은 또한 우리를 위한 교훈이기도 하다. 하나님의 요구는 인간 관계의 인연보다도 훨씬 높다. 어떤 이 땅의 매력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걷도록 명하신 길에서 우리의 발을 이탈시키도록 해서는 안 된다.

[60] John 2:1~5

타락한 인류를 위한 구속의 유일한 희망은 그리스도 안에 있다. 마리아는 하나님의 어린양을 통해서만 구원을 받을 수 있었다. 마리아 자신에게는 아무런 공로도 없었다. 예수와 맺어진 그녀의 관계가 그녀를 다른 어떤 사람들과는 다른 어떤 영적 관계에 두는것은 아니었다. 구주의 말씀 가운데 이 뜻이 나타나 있다. 그는 사람의 아들로서 그리고 하나님의 아들로서의 마리아에 대한 자신의 관계를 명백히 구별하셨다. 그들 사이에 맺어진 혈연관계가 결코 마리아를 예수와 동등한 지위에 놓을 수 없었다.

“내 때가 아직 이르지 못하였나이다”라는 말씀은 지상 생애 시에 하신 그리스도의 모든 행위는 영세 전부터 수립되어 있었던 계획을 성취하신 것이라는 사실을 가리킨다. 예수께서 지상에 오시기 전에 그 모든 내용의 완전한 계획이 그 앞에 제시되어 있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사람들 가운데서 행하실 때에 아버지의 뜻을 따라서 한걸음 한걸음씩 인도함을 받았다. 그는 정한 시기에 행동하시는 것을 주저하지 않으셨다. 예수께서는 그와 같이 순복하심으로 때가 올 때까지 기다리셨다.

자기의 때가 아직 이르지 아니하였다는 말씀을 마리아에게 하실 때에 예수님은 마리아의 말하지 않은 생각, 즉 마리아가 다른 사람들과 공동으로 품고 있던 기대에 대하여 답변하시고 계셨던 것이다. 마리아는 예수께서 자신을 메시야로 드러내시고 이스라엘의 보좌에 앉으시기를 바랐다. 그러나 때가 이르지 않았다. 예수께서는 왕으로서가 아니라 “간고를 많이 겪었으며 질고를 아는 자”로서 인간의 운명을 받아들이셨다.

그러나 비록 마리아가 그리스도의 사명에 대한 바른 개념을 가지고 있지 않았지만 그녀는 예수를 전적으로 신뢰하였다. 예수께서 이 믿음에 응답하셨다. 첫 이적을 행하신 것은 마리아의 믿음을 높이고 제자들의 믿음을 굳게 하시기 위함이었다. 제자들은 불신으로 이끄는 많은 큰 시험들을 만날 것이었다. 예언의 말씀들은 그들에게 예수가 메시야라는 것을 논쟁의 여지없이 명백히 드러내 주었다. 그들은 종교의 지도자들이 그들의 확신보다 더 큰 확신을 가지고 예수를 받아들이기를 갈망하였다. 그들은 그리스도의 놀라운 이적과 그의 사명에 대한 확신을 사람들 가운데서 선포하였으나 제사장들과 랍비들이 불신과 뿌리 깊은 편견과 예수에 대한 적개심을 나타내는 것을 보고 놀라고 몹시 실망하였다. 구주의 초기의 이적들은 이 반대에 저항하도록 제자들을 강하게 했다.

 

마리아는 예수의 말씀에 조금도 당황하지 않고 식탁에서 일하는 자들에게 “너희에게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라”고 말했다. 이와 같이 마리아는 그리스도의 사업을 위하여 길을 준비하는 데 자기가 할 수 있는 것을 행하였다.

[61] John 2:6~12

문간에 물 넣는 돌항아리가 여섯이 있었는데 예수께서 이 항아리에 물을 채우라고 종들에게 명하셨다. 물은 채워졌다. 당장에 쓸 포도주가 부족한 때에 그리스도께서 “이제는 떠서 연회장에게 갔다 주라”고 말씀하셨다. 돌항아리에 가득 채웠던 물 대신에 포도주가 넘쳐 흘렀다. 연회장(宴會長)이나 손님들은 모두 포도주가 떨어졌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종들이 날라 온 포도주를 맛본 연회장은 자기가 이제까지 마셨던 어떤 포도주보다도 질이 우수하며, 잔치의 시작에 내놓은 포도주와 매우 다르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그는 신랑을 돌아보면서 “사람마다 먼저 좋은 포도주를 내고 취한 후에 낮은 것을 내거늘 그대는 지금까지 좋은 포도주를 두었도다”고 말하였다.

 

 

사람들이 가장 좋은 포도주를 먼저 내고 그 후에 나쁜 것을 주는 것과 같이 세상이 주는 선물도 그러하다. 세상이 공급하는 것은 눈을 즐겁게 하고 감각을 황홀하게 하지만 불만족하다는 것이 드러난다. 포도주는 쓴맛으로 변하고 즐거움은 우울로 변한다. 노래와 환락으로 시작하던 것이 피곤과 싫증으로 끝을 맺는다. 그러나 예수께서 주시는 선물은 언제나 신선하고 새롭다. 예수께서 사람을 위하여 마련한 잔치는 만족과 기쁨을 주지 못하는 일이 결코 없다. 새로운 선물마다 받는 자의 재능을 증가시켜서 주님의 축복을 이해하고 누리게 한다. 그는 은혜 위에 은혜를 주신다. 공급이 그치는 일은 결코 없다. 만일 당신이 예수 안에 거한다면 오늘 풍성한 선물을 받았다는 사실은, 내일은 보다 더 풍성한 선물을 받게 되리라는 보증이 되는 것이다. 나다나엘에게 하신 예수의 말씀은 하나님께서 믿음의 자녀들을 다루시는 법칙을 나타낸다. 예수께서는 당신의 사랑에 대한 새로운 계시를 나타내실 때마다 잘 받아들이는 심령에게 “네가 믿느냐 이보다 더 큰 일을 보리라”( 1:50)고 선언하신다.

그리스도께서 혼인 잔치에서 주신 선물은 한 상징이었다. 물은 그리스도의 죽음을 나타내는 침례를, 포도주는 세상의 죄를 위하여 흘리신 그리스도의 피를 상징한다. 항아리를 채운 물은 인간의 손에 의하여 운반되었으나 그리스도의 말씀만이 생명을 주는 효력을 그 물에 부여할 수가 있었다. 구주의 죽음을 가리키는 의식들도 역시 그러하다. 믿음을 통하여 역사하는 그리스도의 능력으로 말미암아 그 의식이 영혼을 살찌게 하는 효력을 갖게 된다.

그리스도의 말씀은 잔치를 위하여 충분한 음료를 공급하였다. 그와 같이 그리스도의 은혜의 공급하심이 풍성하여 사람들의 죄악을 도말하고 영혼을 소생시키고 붙들어 준다.

당신의 제자들과 함께 참석하신 첫번 잔치에서 예수께서는 그들의 구원을 위한 당신의 사업을 상징하는 잔을 그들에게 주셨다. 마지막 만찬에서 그 잔을 다시 주시고 그의 죽으심을 “오실 때까지”(고전 11:26) 전하게 될 성스러운 의식을 제정하셨다. 그리하여 예수께서 “내가 포도 나무에서 난 것을 이제부터 내 아버지의 나라에서 새것으로 너희와 함께 마시는 날까지 마시지 아니하리라”( 26:29)고 말씀하셨을 때에 주님과 이별하는 제자들의 슬프던 마음은 재회(再會)의 약속으로 위로를 받았다.

[62] John 2:6~12

그리스도께서 혼인 잔치를 위하여 준비하셨던 포도주와 제자들에게 자신의 피의 상징으로서 주신 포도주는 순수한 포도즙이었다. 이사야 선지자는 “포도송이”의 새 포도주를 말할 때에 이에 대해 언급하면서 “그것을 상하지 말라 거기 복이 있느니라”( 65:8)고 말했다.

구약 가운데서 이스라엘에게 “포도주는 거만케 하는 것이요 독주는 떠들게 하는 것이라 무릇 이에 미혹되는 자에게는 지혜가 없느니라”( 20:1)는 경고를 주신 분은 바로 그리스도이셨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친히 이러한 음료를 준비하시지 않으셨다. 사단은 이성을 흐리게 하고 영적지각을 마비시키는 방종에 빠지도록 사람들을 유혹한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에게 저열한 본성을 정복하라고 가르치신다. 그리스도의 전생애는 극기의 모본이다. 그는 정욕의 권세를 깨뜨리기 위하여 인간이 견딜수 있는 시험 중에 가장 맹렬한 시험을 우리 대신 당하셨다. 침례 요한에게 포도주나 독주를 마시지 말도록 지시하신 분은 바로 그리스도이셨다. 마노아의 아내에게 그와 유사한 절제를 명하신 분도 그리스도이셨다. 그리고 그리스도께서는 이웃의 입술에 포도주를 갖다 주는 자에게 저주를 선언하셨다. 그리스도께서는 당신이 친히 가르치신 교훈에 배치되게 행하지 않으셨다. 그리스도께서 결혼식의 손님들을 위하여 준비하신 발효되지 않은 포도주는 건강에 좋고 신선한 음료였다. 그 맛은 건전한 식욕에 일치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었다.

 

잔치에 모인 손님들이 포도주의 질을 감지하고 사환들에게 그 사실을 물어보고 그 이적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무리들은 이 놀라운 이적을 행하신 분이 예수라는 것을 생각하고 잠시 동안 너무나 놀랐다. 드디어 그들이 예수를 찾았을 때에는 예수께서 이미 그의 제자들까지도 알지 못할 만큼 조용히 물러나셨다는 것을 발견했다.

 

무리의 관심은 이제 제자들에게로 향했다. 그들은 처음으로 예수에 대한 그들의 믿음을 인정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그들이 요단강에서 보고 들은 것을 이야기했을 때에 많은 사람들의 마음속에서 하나님께서 당신의 백성을 위하여 구원자를 일으키셨다는 소망이 불붙었다. 그 이적에 대한 소식은 그 지역 전체에 퍼져서 예루살렘까지 전해졌다. 제사장들과 장로들은 새로운 관심을 가지고 그리스도의 강림을 가리키는 예언의 말씀을 연구했다. 사람들 가운데 그토록 겸손한 모양으로 나타나신 이 새로운 교사의 사명을 알고자 하는 간절한 소망이 일어났다.

그리스도의 봉사는 유대의 장로들의 봉사와는 현저한 대조를 이루었다. 유전과 형식주의에 대한 그들의 관심은 사상과 행위의 모든 참된 자유를 파괴했다. 그들은 부정(不淨)하게 되는 것을 두려워하면서 살았다. 그들은 부정한 것과의 접촉을 피하기 위해 이방인뿐만 아니라 동족들의 대부분과도 멀리 떨어져, 그들에게 유익을 주지도, 그들의 우정을 얻고자 힘쓰지도 않았다. 항상 이런 문제들을 생각함으로써 그들의 마음은 위축되고 생활 궤도는 협소해졌다. 그들의 모본은 모든 계층의 사람들 사이에 자기중심주의와 편협을 조장시켰다.

 

예수께서는 인류와 밀접히 융화하심으로 개혁 사업을 시작하셨다. 예수께서는 하나님의 율법에 대하여 지대한 경의를 나타내시는 한편 바리새인들의 위선적인 경건을 책망하시고 사람들을 결박한 무의미한 규칙들로부터 그들을 자유케 하시려고 힘쓰셨다. 예수께서는 사회의 다른 여러 계층을 분리하여 놓은 벽들을 헐어버리고 사람들을 한 가족의 자녀로 함께 모이게 하려고 애쓰셨다. 그는 이를 실행하기 위한 한 계단이 되도록 혼인 잔치에 참석하셨던 것이다.

하나님께서 침례 요한에게 광야에서 살도록 지시하신 것은 그를 제사장들과 랍비들의 감화로부터 보호하여 특별한 사명을 위하여 그를 준비시키려 하심이었다. 그러나 엄격하고 고립된 그의 생애는 백성들의 모본은 아니었다. 요한 자신도 청중들에게 이전 의무들을 버리도록 지시하지 않았다. 그는 하나님께서 그들을 부르신 그 장소에서 하나님께 충성함으로 회개한 증거를 보이라고 말했다.

 

예수께서는 모든 형태의 방종을 책망하셨으나 그의 본성은 사교적이셨다. 그는 모든 계층의 사람들의 환대를 받아 들이셨으며 부자와 가난한 자, 유식한 자와 무식한 자들의 가정을 방문하시고 일상 생활의 문제들로부터 신령하고 영원한 문제로 그들의 생각을 향상시키려고 힘쓰셨다. 그는 방탕하는 것을 용인하지 않으셨으며 세속적인 경박의 그림자가 그의 행동에 흠이 가게 하는 일도 없었다. 그렇지만 그는 순수한 행복의 정경에서 즐거움을 찾으셨으며 친히 참석하심으로 사교의 모임을 인정하셨다. 유대인의 혼인 예식은 인상적인 행사였으며 그 기쁨은 인자에게도 불쾌한 일은 아니었다. 예수께서는 이 잔치에 참석함으로 혼인을 하늘의 제도로서 존귀하게 하셨다.

[63] John 2:1~12

혼인 관계는 구약과 신약 모두에서 그리스도와 당신의 백성 사이에 존재하는 부드럽고 신성한 결합을 나타내는 데 사용되었다. 예수께서는 혼인잔치의 기쁨을 그가 자기의 신부를 데리고 아버지의 집으로 가시는 날, 구원받은 자들이 구주와 함께 어린양의 혼인 잔치의 식탁에 앉을 그날의 기쁨을 예표하는 것으로 여기셨다. “신랑이 신부를 기뻐함같이 네 하나님이 너를 기뻐하시리라”, “다시는 너를 버리운 자라 칭하지 아니하며 … 오직 너를 헵시바라 … 하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너를 기뻐하실 … 것임이니라”, “그가 너로 인하여 기쁨을 이기지 못하여 하시며 너를 잠잠히 사랑하시며 너로 인하여 즐거이 부르며 기뻐하시리라”( 62:5, 4; 3:17)고 그는 말씀하신다. 사도 요한은 하늘의 사물에 대한 이상을 보고 이렇게 기록하였다. “내가 들으니 허다한 무리의 음성도 같고 많은 물소리도 같고 큰 뇌성도 같아서 가로되 할렐루야 주 우리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가 통치하시도다 우리가 즐거워하고 크게 기뻐하여 그에게 영광을 돌리세 어린양의 혼인 기약이 이르렀고 그 아내가 예비하였으니”, “어린양의 혼인 잔치에 청함을 입은 자들이 복이 있도다”( 19:6, 7, 9).

 

 

 

예수께서는 모든 영혼이 당신의 나라에 부르심을 입어야 할 자임을 아셨다. 그는 그들의 유익을 바라는 자로서 그들 가운데 행하심으로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셨다. 그는 그들을 큰 거리에서, 개인의 집에서, 배 위에서, 회당에서, 호숫가에서, 그리고 혼인잔치에서 찾으셨다. 그는 그들을 그들의 일상 일터에서 만나셨으며 그들의 세상사에도 관심을 나타내셨다. 그는 교훈을 가정으로 가지고 들어가셔서 그 가정 안에 있는 가족들로 당신의 신령한 임재의 감화를 받게 하셨다. 그는 자주 홀로 기도하시기 위하여 산으로 올라가셨다. 그러나 이것은 적극적인 생활로 사람들 가운데서 활동하시기 위한 준비였다. 그는 이렇게 시간을 보내신 후 병자를 치유하고, 무지한 자를 가르치며, 사단에게 포로된 자들의 사슬을 끊기 위하여 나가셨다.

 

 

예수께서 당신의 제자들을 훈련시킨 것은 개인적인 접촉과 교제에 의한 것이었다. 때때로 그는 산기슭에서 그들 가운데 앉으셔서 가르치셨으며 때로는 바닷가에서 혹은 함께 길을 걸으시면서 하나님 나라의 오묘를 드러내셨다. 그는 오늘날의 사람들이 하는 것처럼 설교하지 않으셨다. 심령의 문이 열려서 하늘의 기별을 받아들일 수 있는 곳에서는 어디에서든지 그는 구원의 길에 대한 진리들을 말씀하셨다. 그는 자기 제자들에게 이것을 하라거나 저것을 하라고 명령하지 않으시고 “나를 좇으라”고 말씀하셨다. 예수께서 촌락과 도시들을 두루 여행하시면서 그들을 데리고 다니신 것은 그가 사람들을 어떻게 가르치시는지를 그들로 보게 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그들의 관심에 자기의 관심을 연결시키셨으며 그들은 예수와 함께 연합하여 일을 하였다.

인류의 관심에 그 자신을 연합시키신 그리스도의 모본은 그의 말씀을 전파하고 은혜의 복음을 받아들인 모든 사람들이 따라야 한다. 우리는 사교적인 교제를 끊지 말아야 한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로부터 자신을 격리시켜서는 안 된다. 우리는 모든 계층의 사람들에게 이르기 위해 그들을 있는 그 곳에서 만나야 한다. 그들이 자발적으로 우리를 찾는 일은 드물 것이다. 설교에 의해서만 사람의 마음이 진리에 접촉되는 것은 아니다. 보잘것없이 보일 수도 있으나 매우 유망한 활동의 분야가 있다. 그것은 낮은 자의 가정에서, 위인들의 저택에서, 접대하는 식탁에서, 순수한 사교적인 오락을 위한 모임에서 찾아 볼 수 있다.

그리스도의 제자인 우리는 단지 쾌락을 사랑하여 세상에 섞여 어리석게 그들과 연합하지 말아야 한다. 이러한 교제는 해로운 결과를 초래할 뿐이다. 우리는 결코 우리의 언행이나 침묵이나 또는 참석을 통하여 죄를 시인해서는 안 된다. 어느 곳을 가든지 우리는 예수를 모시고 가서 다른 사람들에게 우리 구주의 고귀함을 보여주어야 한다. 그러나 그들의 신앙을 건물 안에 감추어 둠으로써 신앙을 보존하려고 애쓰는 자들은 선을 행할 귀중한 기회를 잃어버린다. 그리스도교는 사교 관계를 통하여 세상과 접촉하게 된다. 하늘의 조명(照明)을 받은 각 사람은 생명의 빛되신 그리스도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길을 환하게 비춰 주어야 한다.

우리는 모두 예수의 증인이 되어야 한다. 그리스도의 은혜로 말미암아 성화된 사교적 능력은 영혼들을 구주께로 인도하는 일에 이용되어야 한다. 우리가 이기적으로 우리 자신의 이익에 열중하지 않고 다른 이들이 우리의 축복과 특권을 나누어 갖기를 원한다는 것을 세상 사람들로 보게 하라. 우리의 신앙이 우리를 무정하고 가혹하게 만들지 않는다는 것을 세상 사람들로 보게 하라. 그리스도를 찾았다고 고백하는 모든 사람은 그리스도께서 사람들의 유익을 위하여 봉사하셨던 것처럼 봉사하라.

우리는 결코 그리스도인들이란 우울하고 불행한 사람들이라는 거짓된 인상을 세상에 주어서는 안 된다. 우리의 눈이 예수께 고정되어 있다면 우리는 인정 많은 구주를 볼 것이며 그의 용모에서 빛을 발견할 것이다. 그리스도의 영이 다스리시는 곳마다 화평이 머물고 기쁨도 있을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 대한 평온하고 거룩한 신뢰가 있기 때문이다.

그리스도께서는 당신을 따르는 자들이 비록 인간이지만 신의 성품에 참여한 자임을 증거할 때에 기뻐하신다. 그들은 조상(彫像)들이 아니요 살아 있는 남녀들이다. 하나님의 은혜의 이슬로 말미암아 소생된 그들의 마음은 의의 태양을 향하여 열리고 넓어진다. 그들은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밝게 빛나는 행위로 그들이 받은 빛을 다른 이들에게 반사한다.

15 At the Marriage Feast*

 

Jesus did not begin His ministry by some great work before the Sanhedrin at Jerusalem. At a household gathering in a little Galilean village His power was put forth to add to the joy of a wedding feast. Thus He showed His sympathy with men, and His desire to minister to their happiness. In the wilderness of temptation He Himself had drunk the cup of woe. He came forth to give to men the cup of blessing, by His benediction to hallow the relations of human life.

From the Jordan, Jesus had returned to Galilee.

 

There was to be a marriage at Cana, a little town not far from Nazareth; the parties were relatives of Joseph and Mary; and Jesus, knowing of this family gathering, went to Cana, and with His disciples was invited to the feast.

 

Again He met His mother, from whom He had for some time been separated. Mary had heard of the manifestation at the Jordan, at His baptism. The tidings had been carried to Nazareth, and had brought to her mind afresh the scenes that for so many years had been hidden in her heart. In common with all Israel, Mary was deeply stirred by the mission of John the Baptist. Well she remembered the prophecy given at his birth. Now his connection with Jesus kindled her hopes anew. But tidings had reached her also of the mysterious departure of Jesus to the wilderness, and she was oppressed with troubled forebodings.

From the day when she heard the angel’s announcement in the home at Nazareth Mary had treasured every evidence that Jesus was the Messiah. His sweet, unselfish life assured her that He could be no other than the Sent of God. Yet there came to her also doubts and disappointments, and she had longed for the time when His glory should be revealed. Death had separated her from Joseph, who had shared her knowledge of the mystery of the birth of Jesus. Now there was no one to whom she could confide her hopes and fears. The past two months had been very sorrowful. She had been parted from Jesus, in whose sympathy she found comfort; she pondered upon the words of Simeon, “A sword shall pierce through thy own soul also” (Luke 2:35); she recalled the three days of agony when she thought Jesus lost to her forever; and with an anxious heart she awaited His return.

At the marriage feast she meets Him, the same tender, dutiful son. Yet He is not the same. His countenance is changed. It bears the traces of His conflict in the wilderness, and a new expression of dignity and power gives evidence of His heavenly mission. With Him is a group of young men, whose eyes follow Him with reverence, and who call Him Master. These companions recount to Mary what they have seen and heard at the baptism and elsewhere. They conclude by declaring, “We have found Him, of whom Moses in the law, and the prophets, did write.” John 1:45.

As the guests assemble, many seem to be preoccupied with some topic of absorbing interest. A suppressed excitement pervades the company. Little groups converse together in eager but quiet tones, and wondering glances are turned upon the Son of Mary. As Mary had heard the disciples’ testimony in regard to Jesus, she had been gladdened with the assurance that her long-cherished hopes were not in vain. Yet she would have been more than human if there had not mingled with this holy joy a trace of the fond mother’s natural pride. As she saw the many glances bent upon Jesus, she longed to have Him prove to the company that He was really the Honored of God. She hoped there might be opportunity for Him to work a miracle before them.

 

It was the custom of the times for marriage festivities to continue several days. On this occasion, before the feast ended it was found that the supply of wine had failed. This discovery caused much perplexity and regret. It was unusual to dispense with wine on festive occasions, and its absence would seem to indicate a want of hospitality. As a relative of the parties, Mary had assisted in the arrangements for the feast, and she now spoke to Jesus, saying, “They have no wine.” These words were a suggestion that He might supply their need. But Jesus answered, “Woman, what have I to do with thee? Mine hour is not yet come.”

This answer, abrupt as it seems to us, expressed no coldness or discourtesy. The Saviour’s form of address to His mother was in accordance with Oriental custom. It was used toward persons to whom it was desired to show respect. Every act of Christ’s earthly life was in harmony with the precept He Himself had given, “Honor thy father and thy mother.” Ex. 20:12. On the cross, in His last act of tenderness toward His mother, Jesus again addressed her in the same way, as He committed her to the care of His best-loved disciple. Both at the marriage feast and upon the cross, the love expressed in tone and look and manner interpreted His words.

At His visit to the temple in His boyhood, as the mystery of His lifework opened before Him, Christ had said to Mary, “Wist ye not that I must be about My Father’s business?” Luke 2:49. These words struck the keynote of His whole life and ministry. Everything was held in abeyance to His work, the great work of redemption which He had come into the world to accomplish. Now He repeated the lesson. There was danger that Mary would regard her relationship to Jesus as giving her a special claim upon Him, and the right, in some degree, to direct Him in His mission. For thirty years He had been to her a loving and obedient son, and His love was unchanged; but He must now go about His Father’s work. As Son of the Most High, and Saviour of the world, no earthly ties must hold Him from His mission, or influence His conduct. He must stand free to do the will of God. This lesson is also for us. The claims of God are paramount even to the ties of human relationship. No earthly attraction should turn our feet from the path in which He bids us walk.

(PICTURE PARAGRAPH)

 

 

The only hope of redemption for our fallen race is in Christ; Mary could find salvation only through the Lamb of God. In herself she possessed no merit. Her connection with Jesus placed her in no different spiritual relation to Him from that of any other human soul. This is indicated in the Saviour’s words. He makes clear the distinction between His relation to her as the Son of man and as the Son of God. The tie of kinship between them in no way placed her on an equality with Him.

The words, “Mine hour is not yet come,” point to the fact that every act of Christ’s life on earth was in fulfillment of the plan that had existed from the days of eternity. Before He came to earth, the plan lay out before Him, perfect in all its details. But as He walked among men, He was guided, step by step, by the Father’s will. He did not hesitate to act at the appointed time. With the same submission He waited until the time had come.

 

In saying to Mary that His hour had not yet come, Jesus was replying to her unspoken thought,?to the expectation she cherished in common with her people. She hoped that He would reveal Himself as the Messiah, and take the throne of Israel. But the time had not come. Not as a King, but as “a Man of Sorrows, and acquainted with grief,” had Jesus accepted the lot of humanity.

 

But though Mary had not a right conception of Christ’s mission, she trusted Him implicitly. To this faith Jesus responded. It was to honor Mary’s trust, and to strengthen the faith of His disciples, that the first miracle was performed. The disciples were to encounter many and great temptations to unbelief. To them the prophecies had made it clear beyond all controversy that Jesus was the Messiah. They looked for the religious leaders to receive Him with confidence even greater than their own. They declared among the people the wonderful works of Christ and their own confidence in His mission, but they were amazed and bitterly disappointed by the unbelief, the deep-seated prejudice, and the enmity to Jesus, displayed by the priests and rabbis. The Saviour’s early miracles strengthened the disciples to stand against this opposition.

In nowise disconcerted by the words of Jesus, Mary said to those serving at table, “Whatsoever He saith unto you, do it.” Thus she did what she could to prepare the way for the work of Christ.

 

 

Beside the doorway stood six large stone water jars, and Jesus bade the servants fill these with water. It was done. Then as the wine was wanted for immediate use, He said, “Draw out now, and bear unto the governor of the feast.” Instead of the water with which the vessels had been filled, there flowed forth wine. Neither the ruler of the feast nor the guests generally were aware that the supply of wine had failed. Upon tasting that which the servants brought, the ruler found it superior to any he had ever before drunk, and very different from that served at the beginning of the feast. Turning to the bridegroom, he said, “Every man at the beginning doth set forth good wine; and when men have well drunk, then that which is worse: but thou hast kept the good wine until now.”

As men set forth the best wine first, then afterward that which is worse, so does the world with its gifts. That which it offers may please the eye and fascinate the senses, but it proves to be unsatisfying. The wine turns to bitterness, the gaiety to gloom. That which was begun with songs and mirth ends in weariness and disgust. But the gifts of Jesus are ever fresh and new. The feast that He provides for the soul never fails to give satisfaction and joy. Each new gift increases the capacity of the receiver to appreciate and enjoy the blessings of the Lord. He gives grace for grace. There can be no failure of supply. If you abide in Him, the fact that you receive a rich gift today insures the reception of a richer gift tomorrow. The words of Jesus to Nathanael express the law of God’s dealing with the children of faith. With every fresh revelation of His love, He declares to the receptive heart, “Believest thou? thou shalt see greater things than these.” John 1:50.

The gift of Christ to the marriage feast was a symbol. The water represented baptism into His death; the wine, the shedding of His blood for the sins of the world. The water to fill the jars was brought by human hands, but the word of Christ alone could impart to it life-giving virtue. So with the rites which point to the Saviour’s death. It is only by the power of Christ, working through faith, that they have efficacy to nourish the soul.

The word of Christ supplied ample provision for the feast. So abundant is the provision of His grace to blot out the iniquities of men, and to renew and sustain the soul.

At the first feast He attended with His disciples, Jesus gave them the cup that symbolized His work for their salvation. At the last supper He gave it again, in the institution of that sacred rite by which His death was to be shown forth “till He come.” 1 Cor. 11:26. And the sorrow of the disciples at parting from their Lord was comforted with the promise of reunion, as He said, “I will not drink henceforth of this fruit of the vine, until that day when I drink it new with you in My Father’s kingdom.” Matt. 26:29.

 

The wine which Christ provided for the feast, and that which He gave to the disciples as a symbol of His own blood, was the pure juice of the grape. To this the prophet Isaiah refers when he speaks of the new wine “in the cluster,” and says, “Destroy it not; for a blessing is in it.” Isa. 65:8.

It was Christ who in the Old Testament gave the warning to Israel, “Wine is a mocker, strong drink is raging: and whosoever is deceived thereby is not wise.” Prov. 20:1. And He Himself provided no such beverage. Satan tempts men to indulgence that will becloud reason and benumb the spiritual perceptions, but Christ teaches us to bring the lower nature into subjection. His whole life was an example of self-denial. In order to break the power of appetite, He suffered in our behalf the severest test that humanity could endure. It was Christ who directed that John the Baptist should drink neither wine nor strong drink. It was He who enjoined similar abstinence upon the wife of Manoah. And He pronounced a curse upon the man who should put the bottle to his neighbor’s lips. Christ did not contradict His own teaching. The unfermented wine which He provided for the wedding guests was a wholesome and refreshing drink. Its effect was to bring the taste into harmony with a healthful appetite.

(PICTURE PARAGRAPH)

 

As the guests at the feast remarked upon the quality of the wine, inquiries were made that drew from the servants an account of the miracle. The company were for a time too much amazed to think of Him who had performed the wonderful work. When at length they looked for Him, it was found that He had withdrawn so quietly as to be unnoticed even by His disciples.

The attention of the company was now turned to the disciples. For the first time they had the opportunity of acknowledging their faith in Jesus. They told what they had seen and heard at the Jordan, and there was kindled in many hearts the hope that God had raised up a deliverer for His people. The news of the miracle spread through all that region, and was carried to Jerusalem. With new interest the priests and elders searched the prophecies pointing to Christ’s coming. There was eager desire to learn the mission of this new teacher, who appeared among the people in so unassuming a manner.

The ministry of Christ was in marked contrast to that of the Jewish elders. Their regard for tradition and formalism had destroyed all real freedom of thought or action. They lived in continual dread of defilement. To avoid contact with the “unclean,” they kept aloof, not only from the Gentiles, but from the majority of their own people, seeking neither to benefit them nor to win their friendship. By dwelling constantly on these matters, they had dwarfed their minds and narrowed the orbit of their lives. Their example encouraged egotism and intolerance among all classes of the people.

Jesus began the work of reformation by coming into close sympathy with humanity. While He showed the greatest reverence for the law of God, He rebuked the pretentious piety of the Pharisees, and tried to free the people from the senseless rules that bound them. He was seeking to break down the barriers which separated the different classes of society, that He might bring men together as children of one family. His attendance at the marriage feast was designed to be a step toward effecting this.

God had directed John the Baptist to dwell in the wilderness, that he might be shielded from the influence of the priests and rabbis, and be prepared for a special mission. But the austerity and isolation of his life were not an example for the people. John himself had not directed his hearers to forsake their former duties. He bade them give evidence of their repentance by faithfulness to God in the place where He had called them.

Jesus reproved self-indulgence in all its forms, yet He was social in His nature. He accepted the hospitality of all classes, visiting the homes of the rich and the poor, the learned and the ignorant, and seeking to elevate their thoughts from questions of commonplace life to those things that are spiritual and eternal. He gave no license to dissipation, and no shadow of worldly levity marred His conduct; yet He found pleasure in scenes of innocent happiness, and by His presence sanctioned the social gathering. A Jewish marriage was an impressive occasion, and its joy was not displeasing to the Son of man. By attending this feast, Jesus honored marriage as a divine institution.

 

In both the Old and the New Testament, the marriage relation is employed to represent the tender and sacred union that exists between Christ and His people. To the mind of Jesus the gladness of the wedding festivities pointed forward to the rejoicing of that day when He shall bring home His bride to the Father’s house, and the redeemed with the Redeemer shall sit down to the marriage supper of the Lamb. He says, “As the bridegroom rejoiceth over the bride, so shall thy God rejoice over thee.” “Thou shalt no more be termed Forsaken; . . . but thou shalt be called My Delight; . . . for the Lord delighteth in thee.” “He will rejoice over thee with joy; He will rest in His love, He will joy over thee with singing.” Isa. 62:5, 4, margin; Zeph. 3:17. When the vision of heavenly things was granted to John the apostle, he wrote: “I heard as it were the voice of a great multitude, and as the voice of many waters, and as the voice of mighty thunderings, saying, Alleluia: for the Lord God omnipotent reigneth. Let us be glad and rejoice, and give honor to Him: for the marriage of the Lamb is come, and His wife hath made herself ready.” “Blessed are they which are called unto the marriage supper of the Lamb.” Rev. 19:6, 7, 9.

Jesus saw in every soul one to whom must be given the call to His kingdom. He reached the hearts of the people by going among them as one who desired their good. He sought them in the public streets, in private houses, on the boats, in the synagogue, by the shores of the lake, and at the marriage feast. He met them at their daily vocations, and manifested an interest in their secular affairs. He carried His instruction into the household, bringing families in their own homes under the influence of His divine presence. His strong personal sympathy helped to win hearts. He often repaired to the mountains for solitary prayer, but this was a preparation for His labor among men in active life. From these seasons He came forth to relieve the sick, to instruct the ignorant, and to break the chains from the captives of Satan.

It was by personal contact and association that Jesus trained His disciples. Sometimes He taught them, sitting among them on the mountainside; sometimes beside the sea, or walking with them by the way, He revealed the mysteries of the kingdom of God. He did not sermonize as men do today. Wherever hearts were open to receive the divine message, He unfolded the truths of the way of salvation. He did not command His disciples to do this or that, but said, “Follow Me.” On His journeys through country and cities He took them with Him, that they might see how He taught the people. He linked their interest with His, and they united with Him in the work.

 

The example of Christ in linking Himself with the interests of humanity should be followed by all who preach His word, and by all who have received the gospel of His grace. We are not to renounce social communion. We should not seclude ourselves from others. In order to reach all classes, we must meet them where they are. They will seldom seek us of their own accord. Not alone from the pulpit are the hearts of men touched by divine truth. There is another field of labor, humbler, it may be, but fully as promising. It is found in the home of the lowly, and in the mansion of the great; at the hospitable board, and in gatherings for innocent social enjoyment.

As disciples of Christ we shall not mingle with the world from a mere love of pleasure, to unite with them in folly. Such associations can result only in harm. We should never give sanction to sin by our words or our deeds, our silence or our presence. Wherever we go, we are to carry Jesus with us, and to reveal to others the preciousness of our Saviour. But those who try to preserve their religion by hiding it within stone walls lose precious opportunities of doing good. Through the social relations, Christianity comes in contact with the world. Everyone who has received the divine illumination is to brighten the pathway of those who know not the Light of life.

We should all become witnesses for Jesus. Social power, sanctified by the grace of Christ, must be improved in winning souls to the Saviour. Let the world see that we are not selfishly absorbed in our own interests, but that we desire others to share our blessings and privileges. Let them see that our religion does not make us unsympathetic or exacting. Let all who profess to have found Christ, minister as He did for the benefit of men.

 

We should never give to the world the false impression that Christians are a gloomy, unhappy people. If our eyes are fixed on Jesus, we shall see a compassionate Redeemer, and shall catch light from His countenance. Wherever His Spirit reigns, there peace abides. And there will be joy also, for there is a calm, holy trust in God.

Christ is pleased with His followers when they show that, though human, they are partakers of the divine nature. They are not statues, but living men and women. Their hearts, refreshed by the dews of divine grace, open and expand to the Sun of Righteousness. The light that shines upon them they reflect upon others in works that are luminous with the love of Chr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