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장 니고데모.doc

 

17 장 니고데모*

[71] John 3:1~3

니고데모는 유대 나라에서 책임 있는 높은 지위를 차지하고 있었다. 그는 고등 교육을 받았으며 비범한 재능을 가지고 있었으며 국회의 영예로운 의원이었다. 그도 다른 사람들처럼 예수의 교훈에 감동을 받았다. 그는 부자요 유식하고 명예가 있는 사람이었지만 이상하게도 초라한 나사렛 사람에게 마음이 끌렸다. 구주의 입에서 나온 교훈들은 그에게 큰 감명을 주었으며 그는 이 놀라운 진리에 대하여 더 많이 배우기를 원하였다.

 

그리스도께서 성전을 정결하게 하시면서 행사하신 권위는 제사장들과 관원들의 결정적인 증오심을 불러일으켰다. 그들은 이 이상한 사람의 능력을 두려워하였다. 미천한 갈릴리인의 그러한 무례한 행동은 용인할 수가 없었다. 그들은 예수의 사업에 종지부를 찍기 위하여 열중하였다. 그러나 모두가 이 음모에 찬성한 것은 아니었다. 어떤 이들은 그렇게도 뚜렷이 하나님의 영의 감동을 받아 움직이는 그분을 반대하는 것을 두려워하였다. 그들은 이스라엘의 지도자들의 죄악을 책망함으로 선지자들이 어떻게 죽임을 당하였는지를 기억하였다. 그들은 유대인들이 이방 나라의 종살이를 한 것은 하나님께서 주시는 견책을 거절한 그들의 간악함의 결과였음을 알고 있었다. 그들은 제사장들과 관원들이 예수를 모함함으로 그 조상의 발자취를 따르고 있으며 그 결과로 새로운 재앙이 나라에 임하게 될 것을 두려워하였다. 니고데모도 이런 생각에 동감이었다. 산헤드린 회의에서 예수에 대해 취해야 할 조치를 강구하고 있을 때 니고데모는 주의와 자제를 조언했다. 만일 예수께서 진실로 하나님께로부터 권위를 부여받았다면 그의 경고를 거절하는 것은 위험한 일이 될 것이라고 그는 주장했다. 제사장들은 감히 이 권고를 무시하지 못했으며 얼마 동안은 구주께 대항하는 공공연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니고데모는 예수의 말씀을 들은 이래로 메시야에 관한 예언들을 열심히 연구했다. 연구하면 할수록 이분이 바로 오시기로 되어 있었던 바로 그분임을 더욱 굳게 확신하게 되었다. 이스라엘의 많은 사람들과 같이 그도 성전의 모독 행위를 보고 크게 애통해 했었다. 그는 예수께서 매매하는 자들을 쫓아 내실 때에 그 광경을 목도하였다. 그는 하늘의 능력이 놀랍게 나타나는 것을 보았다. 그는 구주께서 가난한 자들을 받아들이시고 병자들을 고치시는 것을 보았다. 그는 그들의 기쁜 표정을 보았으며 그들이 찬송하는 말을 들었다. 그리하여 그는 나사렛 예수가 하나님께로서 오신 분이심을 의심할 수가 없었다.

그는 예수와 면담하기를 심히 원하였으나 그를 공공연히 찾는 것을 꺼려하였다. 유대의 관원으로서 아직까지 그다지 알려지지도 않은 일개 교사에게 공명하고 있음을 자인한다는 것은 너무나 굴욕적인 일이 될 것이었다. 그리고 그가 찾아간 것을 산헤드린에서 알게 되면 그들의 조롱과 비난을 받게 될 것이었다. 그는 은밀하게 면담하기로 결심하였으며, 만일 자기가 공공연히 찾아간다면 다른 사람들이 자기의 모본을 쫓게 될 것이라는 근거 위에 자기가 은밀하게 회견하는 것을 변명하였다. 감람산의 구주의 휴식 장소를 특별히 물어서 안 다음에 그는 도시가 잠이 들어 조용해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예수를 찾아갔다.

니고데모는 그리스도 앞에서 이상한 수줍음을 느꼈으나 그것을 태연함과 위엄의 풍채로 감추려고 힘썼다. 그는 말하였다. “랍비여 우리가 당신은 하나님께로서 오신 선생인 줄 아나이다 하나님이 함께 계시지 아니하면 당신의 행하시는 이 표적을 아무라도 할 수 없음이니이다.” 그리스도께서 가지신 교사로서의 드문 재능과 이적을 행하시는 놀라운 능력을 말함으로 그는 면담의 실마리를 찾기를 바랐다. 그는 그 말로 확신을 나타내고 또한 예수가 자기의 말을 신임하도록 계획했던 것이었지만, 사실 그 말은 불신을 나타내는 말이었다. 그는 예수를 메시야로 인정하지 않고 하나님께서 보내신 일개 교사로 인정하였다.

예수께서는 이 인사의 말을 인정하는 대신에 마치 그의 마음속을 들여다보시는 것처럼 니고데모에게 시선을 고정시키셨다. 예수께서는 그의 무한하신 지혜로 자기 앞에 서 있는 자가 진리의 탐구자임을 아셨다. 예수께서는 이 방문의 목적을 아시고 듣고 있는 니고데모의 마음속에 이미 자리잡은 확신을 더욱 깊게 하시고자 엄숙하게, 그러면서도 친절하게 단도직입적으로 요점을 말씀하셨다. “진실로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사람이 거듭나지 아니하면 하나님 나라를 볼 수 없느니라”( 3:3).

니고데모는 예수와 더불어 토론을 할 것을 생각하면서 그에게 왔었으나 예수께서 진리의 기초 원칙을 적나라하게 드러내셨다. 예수께서는 니고데모에게, 그대가 필요로 하는 것은 이론적인 지식보다 영적 중생이다. 그대는 그대의 호기심을 만족시킬 것이 아니라 새로운 마음을 가져야 한다. 그대가 하늘의 사물을 인식할 수 있으려면 먼저 위로부터 오는 새 생명을 받아야 한다. 모든 것을 새롭게 하는 이 일이 일어나기 전에는 그대가 나와 더불어 나의 권위와 사명에 대해 토론할지라도 그것은 그대를 구원하는데 유익을 가져다 주지 못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니고데모는 침례 요한이 회개와 침례에 대하여 전파하며 사람들에게 성령으로 침례를 주리라는 분을 가리키는 말을 들었다. 니고데모 자신도 유대인들 사이에 영성이 부족하다는 것과 그들이 대체적으로 완고한 세속적인 야심의 지배를 받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는 메시야가 오실 때에는 사물의 형편이 더 나아지기를 바랐다. 그러나 침례 요한의 마음을 감찰하는 기별도 그에게 죄를 자각시키는 역사를 이루어 내지 못했다. 그는 엄한 바리새인이었고 자기의 선한 행위를 자만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 성전의 봉사를 받드는 일에 있어서의 그의 자선과 관대함이 높이 평가되었으므로 그는 자신이 하나님의 은총을 받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지금의 상태에서는 하늘나라가 그에게는 너무 깨끗하여 들어가 볼 수가 없다는 생각에 깜짝 놀랐다.

예수께서 사용하신 거듭남에 대한 비유는 니고데모에게도 전혀 낯선 것은 아니었다. 이교에서 이스라엘의 신앙으로 개종한 자들은 흔히 방금 태어난 자녀들로 비유되었다. 그러므로 그는 그리스도의 말씀을 문자 그대로의 뜻으로 해석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마땅히 알아차렸어야 했다. 그러나 자기는 이스라엘인으로 태어났으므로 하나님의 나라에서의 한 자리는 분명히 보장되어 있다고 생각했다. 니고데모는 자기는 변화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 그러므로 구주의 말씀을 들었을 때 그는 놀랐던 것이다. 그는 그 비유의 말을 자기 자신에게 밀접하게 적용하는 것에 화가 났다. 바리새인의 교만이 진리를 탐구하는 자의 정직한 욕망과 싸웠다. 그는 그리스도께서 이스라엘의 관원이 된 자기의 지위를 존중하지 않으시고 평소처럼 자기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이상히 여겼다.

[72] John 3:1~8

니고데모는 놀라서 침착성을 잃고 풍자가 가득 섞인 말로 그리스도에게 대답하였다. “사람이 늙으면 어떻게 날 수 있삽나이까.” 예리한 진리가 양심을 찌를 때에 많은 사람들이 하는 것처럼 니고데모도 육에 속한 사람은 하나님의 성령의 일을 받지 않는다는 사실을 드러냈다. 그의 마음속에는 신령한 것에 반응하는 것이 없었는데 이는 신령한 일은 신령한 것으로 분별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구주께서는 논쟁을 논쟁으로 대하지 않으셨다. 그리스도께서는 엄숙하고도 조용한 위엄을 가지시고 손을 드시면서 더욱 확신을 가지고 진리를 강조하셨다. “진실로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사람이 물과 성령으로 나지 아니하면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느니라.” 니고데모는 그리스도께서 물로 침례를 받을 것과 하나님의 영으로 마음을 새롭게 할 것을 언급하시는 말씀임을 알았다. 그는 자기가 지금 침례 요한이 예언하던 분 앞에 있음을 확신하였다.

예수께서는 계속해서 말씀하셨다. “육으로 난 것은 육이요 성령으로 난 것은 영이니.” 본래 사람의 마음은 악하다. 그러므로 “누가 깨끗한 것을 더러운 것 가운데서 낼 수 있으리이까 하나도 없”( 14:4). 어떤 인간의 발명품이라도 죄 지은 영혼을 위한 치료제를 발견할 수 없다. “육신의 생각은 하나님과 원수가 되나니 이는 하나님의 법에 굴복하지 아니할 뿐 아니라 할 수도 없음이라.” “마음에서 나오는 것은 악한 생각과 살인과 간음과 음란과 도적질과 거짓 증거와 훼방”( 8:7; 15:19)이라. 마음의 냇물이 맑게 되려면 먼저 마음의 샘이 정결하게 되어야 한다. 자기 자신의 행위로 율법을 지킴으로 하늘에 이르고자 힘쓰는 자는 불가능한 것을 시도하고 있는 것이다. 단지 율법주의적인 종교, 곧 경건의 모양만을 가진 자에게는 안전함이 없다. 그리스도인의 생애는 옛 것을 변경하고 개량하는 것이 아니라 본성을 변화시키는 것이다. 자신과 죄에 대하여는 죽고 전적으로 새로운 생명이 나오는 것이다. 이런 변화는 성령의 효과적인 역사에 의해서만 이루어질 수 있다.

니고데모가 여전히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을 때 예수께서는 그 뜻을 예증하시기 위하여 바람을 사용하셨다. “바람이 임의로 불매 네가 그 소리를 들어도 어디서 오며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하나니 성령으로 난 사람은 다 이러하니라.

바람은 잎사귀와 꽃을 살랑거리게 만들며, 그 소리는 나뭇가지 사이에서 들린다. 그러나 바람은 눈에 보이지 않아서 그것이 어디서 오며 어디로 가는지 아무도 알지 못한다. 성령이 사람의 마음에 역사하시는 것도 이와 같다. 바람의 움직임을 설명할 수 없는 것처럼 이것도 설명할 수 없다. 어떤 사람이 회심의 과정을 확실한 시간이나 장소를 대어 말할 수 없고 그 모든 환경들을 자세히 추적할 수 없다 해도 이것이 그가 회심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되지는 못한다. 그리스도께서는 바람과 같이 보이지 않는 능력으로 사람의 마음에 끊임없이 역사하고 계신다. 받는 사람이 혹 의식하지 못할지라도 조금씩 영혼을 그리스도께로 이끌리게 하는 감명이 이루어진다. 이러한 감명들은 그리스도를 명상함으로나 성경을 읽거나 실지로 목사의 말을 들음으로 받을 수도 있다. 갑자기 성령께서 더욱 직접적인 호소를 하실 때에 그 영혼은 기쁘게 자신을 예수께 바치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이것을 가리켜 갑작스런 회심이라고 하지만 사실은 그것은 하나님의 성령께서 꾸준하고도 오래 계속된 과정을 거쳐서 호소하신 결과인 것이다.

바람 그 자체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보고 느낄 수 있는 결과를 드러낸다. 그와 같이 영혼에게 역사하시는 성령의 활동도 그 구원하는 능력을 체험한 사람의 모든 행위 가운데서 나타나 보일 것이다. 하나님의 성령이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을 때 생애가 변화된다. 죄악적인 생각은 사라지고 악한 행위와는 인연을 끊게 된다. 사랑과 겸손과 화평이 분노와 시기와 분쟁을 대신한다. 기쁨이 슬픔을 대신하고 용모는 하늘의 빛을 반사한다. 아무도 짐을 덜어 주는 손을 보지 못하며 빛이 하늘 조정에서 내려오는 것도 보지 못한다. 사람이 마음으로 자신을 하나님께 바치는 때에 축복이 임한다. 그 때에 인간의 눈으로는 볼 수 없는 능력이 하나님의 형상대로 새로운 피조물을 창조하는 것이다.

유한한 지력을 가진 인간이 구속사업을 이해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그 오묘는 인간의 지식의 한계를 초월한다. 그러나 사망을 떠나 생명으로 건너간 자는 그것이 하나의 거룩한 실재임을 깨닫는다. 우리가 이곳 지상에서 개인적인 경험을 통하여 구속의 시작을 알 수 있을지라도 그 결과는 영원한 세대에 미친다.

[73] John 3::9~15

예수께서 말씀하시고 계실 때에 어떤 진리의 섬광이 이 관원의 마음을 꿰뚫었다. 성령의 부드럽고 순복하게 하는 감화가 그의 마음을 감동시켰다. 그러나 그가 구주의 말씀을 다 이해한 것은 아니었다. 그는 중생의 필요성보다 그것을 성취시키는 방법에 더 감명을 받았다. 그는 궁금하게 여기면서 “어찌 이러한 일이 있을 수 있나이까” 하고 말했다.

“너는 이스라엘의 선생으로서 이러한 일을 알지 못하느냐”고 예수께서 물으셨다. 사실 백성들의 종교적인 교훈을 맡은 자가 그렇게 중요한 진리에 대하여 무지해서는 안 되었다. 예수님의 말씀은 곧 니고데모가 명백한 진리의 말씀에 화를 내는 대신 영적으로 무지한 자신에 대하여 깊은 겸손의 태도를 가져야 한다는 교훈을 암시했다. 그리스도께서 매우 엄숙한 위엄으로 말씀하셨으나 표정과 목소리에 지극한 사랑을 나타내셨으므로 니고데모는 자기의 수치스러운 형편을 깨달았을 때에도 성내지 않았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지상에서의 당신의 사명은 세상 나라를 세우시는 것이 아니라 신령한 나라를 세우시는 것임을 말씀하시자 니고데모는 듣고 마음에 근심하였다. 예수께서는 이것을 아시고 이어서 말씀하셨다. “내가 땅의 일을 말하여도 너희가 믿지 아니하거든 하물며 하늘 일을 말하면 어떻게 믿겠느냐.” 만일 니고데모가 사람의 마음에 끼치는 은혜의 역사를 예증하는 그리스도의 교훈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 그리스도의 영광스러운 하늘나라가 무엇인지를 그가 어찌 이해할 수 있겠는가? 그리스도의 지상에서의 사업에 대한 본질을 분별하지 못한다면, 그는 하늘에서 하시는 그분의 사업을 이해할 수 없을 것이다.

예수께서 성전에서 내쫓으신 유대인들은 자신들이 아브라함의 자손이라고 주장하였으나 그리스도에게서 나타난 하나님의 영광을 견딜 수 없어서 구주의 앞에서 도망갔다. 따라서 그들은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거룩한 성전 봉사에 참여하기에 적합한 사람이 되지 않았다는 증거를 나타냈다. 그들은 성결의 모양을 유지하는 일에는 열성적이었으나 심령의 성결은 무시하였다. 그들은 율법의 자의(字義)는 엄하게 지켰지만 그 정신은 늘 범하고 있었다. 그들이 크게 필요로 하는 것은 그리스도께서 니고데모에게 말씀하신 바로 그 변화 곧 새로운 도덕적 탄생, 죄로부터의 정결함, 지식과 성결의 쇄신이었다.

 

 

거듭남의 역사에 관한 이스라엘의 무지는 변명할 여지가 없었다. 이사야는 성령의 감동을 받아서 이렇게 기록하였다. “대저 우리는 다 부정한 자 같아서 우리의 의는 다 더러운 옷 같으며.” 다윗은, “하나님이여 내 속에 정한 마음을 창조하시고 내 안에 정직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라고 기도하였다. 에스겔을 통하여 이런 약속이 주어진 바 되었다. “또 새 영을 너희 속에 두고 새 마음을 너희에게 주되 너희 육신에서 굳은 마음을 제하고 부드러운 마음을 줄 것이며 또 내 영을 너희 속에 두어 너희로 내 율례를 행하게 하리니 너희가 내 규례를 지켜 행할지라”( 64:6; 51:10; 36:26, 27).

니고데모는 흐린 마음으로 이 성경의 말씀들을 읽었었으나 그는 이제 그 말씀의 뜻을 깨닫기 시작했다. 외적인 생애에 적용되는 것과 같은 율법의 조문에 대한 문자적 순종은 그것이 아무리 엄격하게 지켜진다 하더라도 사람에게 하늘 왕국에 들어가게 하는 자격을 줄 수 없다는 것을 니고데모는 깨달았다. 인간의 판단으로는 니고데모의 생애는 외롭고 존경할 만한 것이었으나 그리스도 앞에 있을 때에 그는 자기의 마음이 부정하고 생애가 거룩하지 못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니고데모의 마음은 그리스도께로 이끌려가고 있었다. 구주께서 거듭남에 대하여 그에게 설명하였을 때에 그는 이 변화가 자기 자신에게서 이루어지기를 갈망하였다. 그 일이 어떻게 이루어질 수 있을까? 예수께서는 이 무언의 질문에 대답하셨다.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든 것같이 인자도 들려야 하리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여기에 니고데모가 익히 알고 있었던 분야가 있었다. 들림을 받은 뱀의 상징은 그에게 구주의 사명을 명백하게 해 주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불뱀에게 물려서 죽을 때에 하나님께서는 모세에게 구리 뱀을 만들어서 회중 가운데서 높은 곳에 올려 놓으라고 지시하셨다. 그리고 전체 진중에 뱀을 쳐다보는 자는 모두 살 것이라는 말이 전하여졌다. 백성들은 뱀 그 자체에 그들을 구원할 능력이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그것은 곧 그리스도를 상징하는 것이었다. 멸망시키는 뱀의 모양대로 만들어진 표상이 그들의 치료를 위하여 들린 것같이 “죄 있는 육신의 모양으로”( 8:3) 나신 분께서 그들의 구주가 될 것이었다. 이스라엘 백성 중에 많은 사람들이 제사 그 자체에 그들을 죄에서 자유하게 하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생각하였다. 하나님께서는 구리 뱀에 아무런 효능이 없는 것처럼 그 제물에도 아무런 효능이 없다는 것을 그들에게 가르치기를 원하셨다. 그것은 그들의 마음을 구주께로 인도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들의 상처를 치료하는 일에나 그들의 죄를 용서하는 일에 있어서 하나님께서 선물로 주신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보이는 것 외에는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은 하나도 없었다. 그들은 쳐다보고 살아야 할 것이었다.

뱀에게 물린 자들은 쳐다보는 것을 지체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들은 구리로 만든 표상에 무슨 효력이 있을 수 있을까 하고 의심을 품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들은 과학적인 설명을 하라고 요구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아무런 설명도 없었다. 그들은 모세를 통하여 그들에게 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여야 하였다. 쳐다보기를 거절하는 것은 곧 멸망을 의미하였다.

심령이 깨우침 받는 것은 논쟁이나 토론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쳐다보고 살아야 한다. 니고데모는 그 교훈을 받아들이고 그것을 마음에 간직하고 돌아갔다. 그는 성경을 새로운 방법으로 연구하였으니 곧 이론을 변론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생명을 얻기 위하여 연구하였다. 성령의 인도하심에 자신을 복종시켰을 때에 그는 하늘나라를 보기 시작하였다.

[74] John 3:16 ~21

오늘날에도 들림을 받은 뱀에게서 니고데모가 배웠던 그 같은 진리를 배워야 할 사람들이 무수히 있다. 그들은 하나님의 은총을 받기 위하여 하나님의 율법을 순종하는 것에 의존한다. 그들은 예수를 쳐다보고 그가 오직 당신의 은혜를 통하여 그들을 구원하신다는 것을 믿으라는 분부를 받을 때에 “어찌 이러한 일이 있을 수 있나이까”라고 외친다.

니고데모처럼 우리는 죄인의 괴수로서 동일한 방법으로 즐겨 생명으로 들어가야 한다. 그리스도밖에는 “천하 인간에 구원을 얻을 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니라”( 4:12). 우리는 믿음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받는다. 그러나 믿음이 우리의 구주는 아니다. 그것은 아무런 공로도 주지 못한다. 믿음은 우리가 그리스도를 붙잡고, 죄의 치료제인 그의 공로를 힘입는 손이다. 그리고 우리는 하나님의 성령의 도우심이 없이는 회개조차 할 수가 없다. 성경은 그리스도에 대하여 이렇게 말한다. “이스라엘로 회개하게 하사 죄사함을 얻게 하시려고 그를 오른손으로 높이사 임금과 구주를 삼으셨느니라”( 5:31). 용서가 분명히 그리스도에게서 오는 것처럼 회개도 그리스도에게서 온다.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구원을 받을 수가 있는가?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든 것 같이” 인자도 들린 바 되었으니 뱀에게 속고 물린 자마다 쳐다보면 살수 있다. “보라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양이로다”( 1:29). 십자가에서 비취는 빛은 하나님의 사랑을 드러낸다. 그의 사랑은 우리를 그에게로 이끌어 준다. 만일 우리가 이 이끄심을 저항하지 않는다면 구주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한 죄를 회개하는 가운데 십자가 밑으로 인도함을 받을 것이다. 그 때에 믿음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영이 사람의 심령에 새 새명을 지어 준다. 사상과 욕망은 그리스도의 뜻에 순종하게 된다. 심령은 우리들 속에 역사하시어 모든 것을 자기에게 복종하게 하시는 그분의 형상으로 새로 지음을 받는다. 그 때에 하나님의 율법이 심령에 쓰여지게 되며 우리는 그리스도와 더불어 “나의 하나님이여 내가 주의 뜻 행하기를 즐기”( 40:8)나이다고 말할 수 있게 된다.

 

 

니고데모와 회견하시면서 예수님은 구속의 경륜과 세상에 대한 당신의 사명을 드러내셨다. 예수가 그 후에 하신 설교 말씀 가운데 하늘나라를 유업으로 받을 모든 사람들의 마음속에 반드시 이루어져야 할 역사를 그처럼 충만하게 단계적으로 설명하신 말씀은 이외에는 없다. 예수께서는 당신이 공생애를 시작하시는 바로 그 시초에 산헤드린의 일원, 곧 마음 문을 크게 연 임명된 백성들의 선생에게 이 진리를 공개하셨다. 그러나 이스라엘의 지도자들은 그 빛을 환영하지 않았다. 니고데모는 그 진리를 마음속에 숨겨 두었으므로 3년 동안 밖으로 나타난 결과는 거의 없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자기가 씨를 뿌린 밭을 잘 알고 계셨다. 밤에 고적한 산에서 한 사람의 듣는 자에게 하신 그 말씀은 상실되지 않았다. 니고데모는 얼마 동안은 그리스도를 공개적으로 시인하지는 않았지만 예수의 생애를 주목하고 그의 교훈을 숙고하였다. 그는 산헤드린 회의에서 예수를 죽이려는 제사장들의 계획을 거듭거듭 좌절시켰다. 예수께서 마침내 십자가에 달리셨을 때에 니고데모는 감람산상의 교훈 곧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든것같이 인자도 들려야 하리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는 교훈을 기억하였다. 그 은밀한 회견에서 비쳐오는 빛이 갈바리 위의 십자가를 환히 비췄으며 니고데모는 예수가 세상의 구주임을 보았다.

 

주님께서 승천하신 후 제자들이 핍박을 받아 흩어졌을 때에 니고데모는 담대하게 전면에 나섰다. 그는 유대인들이 그리스도께서 돌아가시면 소멸될 것으로 예기하였던 어린 교회를 받들기 위하여 자기의 재물을 사용하였다. 위기에 봉착했을 때에 그렇게도 조심스럽고 의심이 많던 그는 바위처럼 굳세게 서서 제자들의 믿음을 격려하고 복음 사업을 진척시키기 위하여 재물을 공급하였다. 그는 전에 자기에게 경의를 표하던 자들에게 조롱과 박해를 받았다. 그는 이 세상의 재물에는 가난하게 되었으나 예수와 회견하던 날 밤에 시작되었던 그 믿음에 서서 흔들리지 않았다.

 

니고데모는 그 회견에 대한 이야기를 요한에게 설명하였으며 요한은 자기의 붓으로 그 이야기를 수많은 사람들의 교훈을 위하여 기록하였다. 그곳에서 가르치신 진리는 유대의 관원이 갈릴리의 미천한 선생에게서 생명의 도를 배우기 위하여 왔던 그 어두운 산에서의 엄숙한 밤에서와 마찬가지로 오늘날에도 중요하다.

17 Nicodemus*

 

Nicodemus held a high position of trust in the Jewish nation. He was highly educated, and possessed talents of no ordinary character, and he was an honored member of the national council. With others, he had been stirred by the teaching of Jesus. Though rich, learned, and honored, he had been strangely attracted by the humble Nazarene. The lessons that had fallen from the Saviour’s lips had greatly impressed him, and he desired to learn more of these wonderful truths.

Christ’s exercise of authority in the cleansing of the temple had roused the determined hatred of the priests and rulers. They feared the power of this stranger. Such boldness on the part of an obscure Galilean was not to be tolerated. They were bent on putting an end to His work. But not all were agreed in this purpose. There were some that feared to oppose One who was so evidently moved upon by the Spirit of God. They remembered how prophets had been slain for rebuking the sins of the leaders in Israel. They knew that the bondage of the Jews to a heathen nation was the result of their stubbornness in rejecting reproofs from God. They feared that in plotting against Jesus the priests and rulers were following in the steps of their fathers, and would bring fresh calamities upon the nation. Nicodemus shared these feelings. In a council of the Sanhedrin, when the course to be pursued toward Jesus was considered, Nicodemus advised caution and moderation. He urged that if Jesus was really invested with authority from God, it would be perilous to reject His warnings. The priests dared not disregard this counsel, and for the time they took no open measures against the Saviour.

Since hearing Jesus, Nicodemus had anxiously studied the prophecies relating to the Messiah; and the more he searched, the stronger was his conviction that this was the One who was to come. With many others in Israel he had been greatly distressed by the profanation of the temple He was a witness of the scene when Jesus drove out the buyers and the sellers; he beheld the wonderful manifestation of divine power; he saw the Saviour receiving the poor and healing the sick; he saw their looks of joy, and heard their words of praise; and he could not doubt that Jesus of Nazareth was the Sent of God.

He greatly desired an interview with Jesus, but shrank from seeking Him openly. It would be too humiliating for a ruler of the Jews to acknowledge himself in sympathy with a teacher as yet so little known. And should his visit come to the knowledge of the Sanhedrin, it would draw upon him their scorn and denunciation. He resolved upon a secret interview, excusing this on the ground that if he were to go openly, others might follow his example. Learning by special inquiry the Saviour’s place of retirement in the Mount of Olives, he waited until the city was hushed in slumber, and then sought Him.

 

In the presence of Christ, Nicodemus felt a strange timidity, which he endeavored to conceal under an air of composure and dignity. “Rabbi,” he said, “we know that Thou art a teacher come from God: for no man can do these miracles that Thou doest, except God be with him.” By speaking of Christ’s rare gifts as a teacher, and also of His wonderful power to perform miracles, he hoped to pave the way for his interview. His words were designed to express and to invite confidence; but they really expressed unbelief. He did not acknowledge Jesus to be the Messiah, but only a teacher sent from God.

 

Instead of recognizing this salutation, Jesus bent His eyes upon the speaker, as if reading his very soul. In His infinite wisdom He saw before Him a seeker after truth. He knew the object of this visit, and with a desire to deepen the conviction already resting upon His listener’s mind, He came directly to the point, saying solemnly, yet kindly, “Verily, verily, I say unto thee, Except a man be born from above, he cannot see the kingdom of God.” John 3:3, margin.

Nicodemus had come to the Lord thinking to enter into a discussion with Him, but Jesus laid bare the foundation principles of truth. He said to Nicodemus, It is not theoretical knowledge you need so much as spiritual regeneration. You need not to have your curiosity satisfied, but to have a new heart. You must receive a new life from above before you can appreciate heavenly things. Until this change takes place, making all things new, it will result in no saving good for you to discuss with Me My authority or My mission.

 

 

Nicodemus had heard the preaching of John the Baptist concerning repentance and baptism, and pointing the people to One who should baptize with the Holy Spirit. He himself had felt that there was a lack of spirituality among the Jews, that, to a great degree, they were controlled by bigotry and worldly ambition. He had hoped for a better state of things at the Messiah’s coming. Yet the heart-searching message of the Baptist had failed to work in him conviction of sin. He was a strict Pharisee, and prided himself on his good works. He was widely esteemed for his benevolence and his liberality in sustaining the temple service, and he felt secure of the favor of God. He was startled at the thought of a kingdom too pure for him to see in his present state.

The figure of the new birth, which Jesus had used, was not wholly unfamiliar to Nicodemus. Converts from heathenism to the faith of Israel were often compared to children just born. Therefore he must have perceived that the words of Christ were not to be taken in a literal sense. But by virtue of his birth as an Israelite he regarded himself as sure of a place in the kingdom of God. He felt that he needed no change. Hence his surprise at the Saviour’s words. He was irritated by their close application to himself. The pride of the Pharisee was struggling against the honest desire of the seeker after truth. He wondered that Christ should speak to him as He did, not respecting his position as ruler in Israel.

 

 

 

Surprised out of his self-possession, he answered Christ in words full of irony, “How can a man be born when he is old?” Like many others when cutting truth is brought home to the conscience, he revealed the fact that the natural man receiveth not the things of the Spirit of God. There is in him nothing that responds to spiritual things; for spiritual things are spiritually discerned.

But the Saviour did not meet argument with argument. Raising His hand with solemn, quiet dignity, He pressed the truth home with greater assurance, “Verily, verily, I say unto thee, Except a man be born of water and of the Spirit, he cannot enter into the kingdom of God.” Nicodemus knew that Christ here referred to water baptism and the renewing of the heart by the Spirit of God. He was convinced that he was in the presence of the One whom John the Baptist had foretold.

Jesus continued: “That which is born of the flesh is flesh; and that which is born of the Spirit is spirit.” By nature the heart is evil, and “who can bring a clean thing out of an unclean? not one.” Job 14:4. No human invention can find a remedy for the sinning soul. “The carnal mind is enmity against God: for it is not subject to the law of God, neither indeed can be.” “Out of the heart proceed evil thoughts, murders, adulteries, fornications, thefts, false witness, blasphemies.” Rom. 8:7; Matt. 15:19. The fountain of the heart must be purified before the streams can become pure. He who is trying to reach heaven by his own works in keeping the law is attempting an impossibility. There is no safety for one who has merely a legal religion, a form of godliness. The Christian’s life is not a modification or improvement of the old, but a transformation of nature. There is a death to self and sin, and a new life altogether. This change can be brought about only by the effectual working of the Holy Spirit.

Nicodemus was still perplexed, and Jesus used the wind to illustrate His meaning: “The wind bloweth where it listeth, and thou hearest the sound thereof, but canst not tell whence it cometh, and whither it goeth: so is everyone that is born of the Spirit.”

The wind is heard among the branches of the trees, rustling the leaves and flowers; yet it is invisible, and no man knows whence it comes or whither it goes. So with the work of the Holy Spirit upon the heart. It can no more be explained than can the movements of the wind. A person may not be able to tell the exact time or place, or to trace all the circumstances in the process of conversion; but this does not prove him to be unconverted. By an agency as unseen as the wind, Christ is constantly working upon the heart. Little by little, perhaps unconsciously to the receiver, impressions are made that tend to draw the soul to Christ. These may be received through meditating upon Him, through reading the Scriptures, or through hearing the word from the living preacher. Suddenly, as the Spirit comes with more direct appeal, the soul gladly surrenders itself to Jesus. By many this is called sudden conversion; but it is the result of long wooing by the Spirit of God,?a patient, protracted process.

 

While the wind is itself invisible, it produces effects that are seen and felt. So the work of the Spirit upon the soul will reveal itself in every act of him who has felt its saving power. When the Spirit of God takes possession of the heart, it transforms the life. Sinful thoughts are put away, evil deeds are renounced; love, humility, and peace take the place of anger, envy, and strife. Joy takes the place of sadness, and the countenance reflects the light of heaven. No one sees the hand that lifts the burden, or beholds the light descend from the courts above. The blessing comes when by faith the soul surrenders itself to God. Then that power which no human eye can see creates a new being in the image of God.

It is impossible for finite minds to comprehend the work of redemption. Its mystery exceeds human knowledge; yet he who passes from death to life realizes that it is a divine reality. The beginning of redemption we may know here through a personal experience. Its results reach through the eternal ages.

 

While Jesus was speaking, some gleams of truth penetrated the ruler’s mind. The softening, subduing influence of the Holy Spirit impressed his heart. Yet he did not fully understand the Saviour’s words. He was not so much impressed by the necessity of the new birth as by the manner of its accomplishment. He said wonderingly, “How can these things be?”

Art thou a master of Israel, and knowest not these things?” Jesus asked. Surely one entrusted with the religious instruction of the people should not be ignorant of truths so important. His words conveyed the lesson that instead of feeling irritated over the plain words of truth, Nicodemus should have had a very humble opinion of himself, because of his spiritual ignorance. Yet Christ spoke with such solemn dignity, and both look and tone expressed such earnest love, that Nicodemus was not offended as he realized his humiliating condition.

But as Jesus explained that His mission on earth was to establish a spiritual instead of a temporal kingdom, His hearer was troubled. Seeing this, Jesus added, “If I have told you earthly things, and ye believe not, how shall ye believe, if I tell you of heavenly things?” If Nicodemus could not receive Christ’s teaching, illustrating the work of grace upon the heart, how could he comprehend the nature of His glorious heavenly kingdom? Not discerning the nature of Christ’s work on earth, he could not understand His work in heaven.

 

 

The Jews whom Jesus had driven from the temple claimed to be children of Abraham, but they fled from the Saviour’s presence because they could not endure the glory of God which was manifested in Him. Thus they gave evidence that they were not fitted by the grace of God to participate in the sacred services of the temple. They were zealous to maintain an appearance of holiness, but they neglected holiness of heart. While they were sticklers for the letter of the law, they were constantly violating its spirit. Their great need was that very change which Christ had been explaining to Nicodemus,?a new moral birth, a cleansing from sin, and a renewing of knowledge and holiness.

There was no excuse for the blindness of Israel in regard to the work of regeneration. Under the inspiration of the Holy Spirit, Isaiah had written, “We are all as an unclean thing, and all our righteousnesses are as filthy rags.” David had prayed, “Create in me a clean heart, O God; and renew a right spirit within me.” And through Ezekiel the promise had been given, “A new heart also will I give you, and a new spirit will I put within you: and I will take away the stony heart out of your flesh, and I will give you an heart of flesh. And I will put My Spirit within you, and cause you to walk in My statutes.” Isa. 64:6; Ps. 51:10; Ezek. 36:26, 27.

Nicodemus had read these scriptures with a clouded mind; but he now began to comprehend their meaning. He saw that the most rigid obedience to the mere letter of the law as applied to the outward life could entitle no man to enter the kingdom of heaven. In the estimation of men, his life had been just and honorable; but in the presence of Christ he felt that his heart was unclean, and his life unholy.

 

Nicodemus was being drawn to Christ. As the Saviour explained to him concerning the new birth, he longed to have this change wrought in himself. By what means could it be accomplished? Jesus answered the unspoken question: “As Moses lifted up the serpent in the wilderness, even so must the Son of man be lifted up: that whosoever believeth in Him should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Here was ground with which Nicodemus was familiar. The symbol of the uplifted serpent made plain to him the Saviour’s mission. When the people of Israel were dying from the sting of the fiery serpents, God directed Moses to make a serpent of brass, and place it on high in the midst of the congregation. Then the word was sounded throughout the encampment that all who would look upon the serpent should live. The people well knew that in itself the serpent had no power to help them. It was a symbol of Christ. As the image made in the likeness of the destroying serpents was lifted up for their healing, so One made “in the likeness of sinful flesh” was to be their Redeemer. Rom. 8:3. Many of the Israelites regarded the sacrificial service as having in itself virtue to set them free from sin. God desired to teach them that it had no more value than that serpent of brass. It was to lead their minds to the Saviour. Whether for the healing of their wounds or the pardon of their sins, they could do nothing for themselves but show their faith in the Gift of God. They were to look and live.

 

Those who had been bitten by the serpents might have delayed to look. They might have questioned how there could be efficacy in that brazen symbol. They might have demanded a scientific explanation. But no explanation was given. They must accept the word of God to them through Moses. To refuse to look was to perish.

 

Not through controversy and discussion is the soul enlightened. We must look and live. Nicodemus received the lesson, and carried it with him. He searched the Scriptures in a new way, not for the discussion of a theory, but in order to receive life for the soul. He began to see the kingdom of heaven as he submitted himself to the leading of the Holy Spirit.

 

 

There are thousands today who need to learn the same truth that was taught to Nicodemus by the uplifted serpent. They depend on their obedience to the law of God to commend them to His favor. When they are bidden to look to Jesus, and believe that He saves them solely through His grace, they exclaim, “How can these things be?”

Like Nicodemus, we must be willing to enter into life in the same way as the chief of sinners. Than Christ, “there is none other name under heaven given among men, whereby we must be saved.” Acts 4:12. Through faith we receive the grace of God; but faith is not our Saviour. It earns nothing. It is the hand by which we lay hold upon Christ, and appropriate His merits, the remedy for sin. And we cannot even repent without the aid of the Spirit of God. The Scripture says of Christ, “Him hath God exalted with His right hand to be a Prince and a Saviour, for to give repentance to Israel, and forgiveness of sins.” Acts 5:31. Repentance comes from Christ as truly as does pardon.

How, then, are we to be saved? “As Moses lifted up the serpent in the wilderness,” so the Son of man has been lifted up, and everyone who has been deceived and bitten by the serpent may look and live. “Behold the Lamb of God, which taketh away the sin of the world.” John 1:29. The light shining from the cross reveals the love of God. His love is drawing us to Himself. If we do not resist this drawing, we shall be led to the foot of the cross in repentance for the sins that have crucified the Saviour. Then the Spirit of God through faith produces a new life in the soul. The thoughts and desires are brought into obedience to the will of Christ. The heart, the mind, are created anew in the image of Him who works in us to subdue all things to Himself. Then the law of God is written in the mind and heart, and we can say with Christ, “I delight to do Thy will, O my God.” Ps. 40:8.

(PICTURE PARAGRAPH)

In the interview with Nicodemus, Jesus unfolded the plan of salvation, and His mission to the world. In none of His subsequent discourses did He explain so fully, step by step, the work necessary to be done in the hearts of all who would inherit the kingdom of heaven. At the very beginning of His ministry He opened the truth to a member of the Sanhedrin, to the mind that was most receptive, and to an appointed teacher of the people. But the leaders of Israel did not welcome the light. Nicodemus hid the truth in his heart, and for three years there was little apparent fruit.

But Jesus was acquainted with the soil into which He cast the seed. The words spoken at night to one listener in the lonely mountain were not lost. For a time Nicodemus did not publicly acknowledge Christ, but he watched His life, and pondered His teachings. In the Sanhedrin council he repeatedly thwarted the schemes of the priests to destroy Him. When at last Jesus was lifted up on the cross, Nicodemus remembered the teaching upon Olivet: “As Moses lifted up the serpent in the wilderness, even so must the Son of man be lifted up: that whosoever believeth in Him should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The light from that secret interview illumined the cross upon Calvary, and Nicodemus saw in Jesus the world’s Redeemer.

After the Lord’s ascension, when the disciples were scattered by persecution, Nicodemus came boldly to the front. He employed his wealth in sustaining the infant church that the Jews had expected to be blotted out at the death of Christ. In the time of peril he who had been so cautious and questioning was firm as a rock, encouraging the faith of the disciples, and furnishing means to carry forward the work of the gospel. He was scorned and persecuted by those who had paid him reverence in other days. He became poor in this world’s goods; yet he faltered not in the faith which had its beginning in that night conference with Jesus.

Nicodemus related to John the story of that interview, and by his pen it was recorded for the instruction of millions. The truths there taught are as important today as they were on that solemn night in the shadowy mountain, when the Jewish ruler came to learn the way of life from the lowly Teacher of Gali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