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장 저를깨끗케하실수있나이다.doc

 

27 장 “저를 깨끗케 하실 수 있나이다”*

[106] Mark 1:40~45

동방에 알려진 모든 질병 중에 문둥병은 가장 무서운 병이었다. 그 불치성과 전염성, 그리고 그 병이 희생자에게 끼치는 끔찍스러운 결과 등은 가장 용기 있는 사람조차도 공포로 가득 차게 했다. 유대인들 간에 이 질병은 죄 때문에 받는 심판으로 여겨졌으므로 “하나님의 치심” 혹은 “하나님의 손가락”이라고 불려졌다. 그 병은 뿌리를 깊이 박고 근절할 수가 없으며 치명적이어서 죄의 상징으로 간주되었다. 의문의 법에 의하여 문둥병자는 부정하다고 선고되었다. 이미 죽은 사람처럼 그는 사람이 사는 곳에서 격리되었다. 무엇이든지 그가 접촉하는 것은 부정하였다. 공기는 그의 호흡에 의해 불결하여졌다. 이 병에 걸린 것처럼 보이는 사람은 자신을 제사장에게 보여야 하며 제사장은 진단을 하여 그의 상태를 결정하게 되어 있었다. 만일 문둥병이라는 선언을 받으면 그는 그의 가족에게서 격리되며, 이스라엘 회중으로부터 끊어져서 자기와 같은 병이 걸린 자들과만 사귀도록 운명지어졌다. 그 법은 그 요구에 있어서 융통성이 없었다. 비록 왕과 통치자일지라도 면제되지 않았다. 이 두려운 질병에 걸린 군주는 홀을 버리고 사회에서 도피해야 했다.

문둥병자는 그의 친구와 인척을 떠나서 이 질병의 저주를 견뎌야 하였다. 그는 자신의 재앙을 공표하고, 그의 옷을 찢고, 경고의 소리를 질러 오염시키는 존재에게서 도망가도록 모든 사람에게 경고하였다. 외로운 추방자로부터 슬픈 음조로 들려오는 “부정하다. 부정하다”라는 부르짖음은 공포와 혐오의 신호로 들렸다.

 

그리스도께서 봉사하시던 지방에서 이런 병자들이 많았다. 그의 사업에 대한 소식이 그들에게 이르러 한 줄기 빛나는 소망을 불붙여 주었다. 그러나 선지자 엘리사의 시대 이래로 이 질병의 결박을 받은 자가 정결함을 입었다는 일은 한 번도 없었다. 그들은 예수께서 어떤 사람에게도 하지 않으신 것을 그들을 위해 하시리라고 감히 기대하지 못했다. 그러나 그 중의 한 문둥병자의 마음속에 믿음이 솟아오르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그 사람은 예수에게 어떻게 접근해야 할지 몰랐다. 이웃 사랍들과의 접촉을 금지당한 그가 어떻게 그 치료자 앞에 자기 몸을 내보일 수가 있을까? 그리고 그는 그리스도께서 과연 자기를 고쳐 주실까 하고 의심하였다. 그가 과연 하나님의 심판을 받고 고통을 받고 있는자라고 여김을 받는 자를 굽어보실까? 그도 바리새인과 의사들과 같이 자기에게 저주를 선언하고 사람 사는 곳에서 도피하라고 하지 않을 것인가? 그는 예수에 관하여 자기가 들어온 모든 것을 생각해 보았다. 예수에게 도움을 구한 자 중에 한 사람도 그냥 돌아간 자는 없었다. 이 불행한 사람은 구주를 찾기로 결심하였다. 동네에서 격리는 되었지만 혹시 산길들 가운데 있는 어떤 샛길에서 그와 마주치거나 마을 밖에서 가르치실 때에 그를 발견할 수 있을지도 모를 일이었다. 난관은 많았지만 이것이 그의 유일한 소망이었다.

문둥병자는 구주께로 인도된다. 예수께서는 호숫가에게서 가르치시고 사람들이 그 주위에 모여 있다. 문둥병자는 멀찍이 서서 구주의 입술에서 나오는 몇 마디의 말씀에 알아 듣는다. 그는 예수께서 당신의 손을 앓는 자 위에 얹으시는 것을 본다. 그는 절름발이와 눈먼 자와 중풍병자와 기타 각색 질병으로 죽어 가는 자들이 건강한 몸으로 일어나서 구원받은 것에 대하여 하나님을 찬송하는 것을 본다. 그의 마음속에 믿음이 강해진다. 그는 점점 모인 군중에게로 가까이 나아간다. 그에게 가해진 제한들, 사람들의 안전, 모든 사람이 그에 대하여 가지고 있는 공포, 이런 것들은 잊혀진다. 그는 치유에 대한 복스러운 소망만을 생각한다.

그의 몰골은 몸서리칠 만큼 처절하다. 그 병마는 두렵게 잠식해 있어서 그의 썩은 육체는 보기에도 무서웠다. 그를 보자 사람들은 무서워서 뒤로 물러난다. 그들은 그와의 접촉을 피하기 위하여 기를 쓰고 서로 밀쳐낸다. 어떤 사람은 그가 예수께 가까이 나가지 못하도록 막기 위하여 힘쓰지만 수포로 돌아간다. 그는 그들을 보지도 그들의 말을 듣지도 않는다. 그들의 혐오하는 표정은 그에게 보이지 않는다. 그는 오직 하나님의 아들만을 본다. 그는 죽어가는 자에게 생명을 말씀하시는 그 음성만을 듣는다. 그는 예수께로 달려오면서 그의 발 아래 자기 몸을 던지면서 이렇게 부르짖는다. “주여 원하시면 저를 깨끗게 하실 수 있나이다.

“내가 원하노니 깨끗함을 받으라”( 8:3)고 하시며 예수께서는 그에게 당신의 손을 얹으신다.

그 문둥병자에게 즉시로 변화가 스쳐갔다. 그의 육신은 건강하게 되고 신경은 예민해지고 근육은 견고해졌다. 문둥병의 특징인 거친 비늘 모양의 표면이 사라지고, 건강한 어린이의 피부색과 같은 불그스레한 색이 그 자리를 대신하였다.

예수께서는 그 사람에게 이루어진 일을 알리지 말고 곧바로 성전에 예물을 가져가서 몸을 보이라고 명하셨다. 제사장들이 검사를 하고 그 사람의 질병이 완전히 나았다고 선언하기까지는 이런 예물은 가납될 수 없었다. 그들이 이 의식을 이행하기를 아무리 원하지 않는다 할지라도 진단과 그 일의 결정을 회피할 수는 없었다.

 

성경의 말씀은 그리스도께서 그 사람에게 침묵할 것과 즉각적인 행동의 필요성과 얼마나 긴급하게 분부하셨는지를 보여 준다. “엄히 경계하사 곧 보내시며 가라사대 삼가 아무에게 아무 말도 하지 말고 가서 네 몸을 제사장에게 보이고 네 깨끗하게 됨을 인하여 모세의 명한 것을 드려 저희에게 증거하라 하셨더”라. 제사장들이 이 문둥병자의 치유에 관한 사실을 알았다면 그리스도를 증오한 그들이 부정직한 판결을 내리게 될는지도 모를 일이었다. 예수께서는 이적에 관한 어떤 소문도 그들에게 이르기 전에 그 사람이 자기 몸을 성전에서 내보이기를 원하셨다. 그리하여 공정한 결정을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며 회복된 그 문둥병자는 가족과 친구들과 다시 한번 결합하도록 허락을 받게 될 것이었다.

 

 

그리스도께서 그 사람에게 침묵을 지키라는 명령을 하실 때에 고려하신 다른 목적들이 있었다. 구주께서는 당신의 원수들이 늘 당신의 사업을 제한시키고 사람들을 자기에게서 돌이키려고 힘쓰고 있다는 것을 아셨다. 예수께서는 나음을 입은 그 문등병자가 만일 사방에 소문을 퍼뜨린다면 이 두려운 병에 걸린 다른 환자들이 그의 주위에 모여들어서 사람들이 그들과 접촉함으로 말미암아 전염을 받을 것이라는 외침이 일어나게 될 것을 아셨다. 많은 문둥병자들이 그들 자신에게나 남에게 축복이 되도록 이 건강의 선물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었다. 그리하여 문둥병자들을 그 주위에 이끎으로 예수는 그가 의문의 법의 규약을 무너뜨린다는 비난을 받을 소지를 제공하는 것이 될 것이었다. 이리하여 복음을 전파하시는 그의 사업은 방해를 받게 될 것이었다.

그 사건은 그리스도의 경고가 옳았음을 나타냈다. 다수의 사람들이 그 문둥병자의 치유를 목격했으므로 제사장들의 결정을 몹시 알고 싶어했다. 그 사람들이 자기 친구에게 돌아왔을 때에 커다란 흥분이 있었다. 예수께서 주의하셨음에도 불구하고 그 사람은 자기가 나은 사실을 감추려고 더이상 노력하지 않았다. 사실 그것을 감추기란 불가능하였을 것이지만 그 문둥병자는 그 사실을 사방에 공표하였다. 자기에게 이를 금지시키신 것은 다만 예수의 겸양에서 나온 것이라고 상상하고 그는 이 위대한 치료자의 능력을 선포하면서 돌아다녔다. 그는 이런 모든 표시가 제사장들과 장로들로 하여금 더욱 예수를 죽이려고 단단히 결심하게 만들었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였다. 건강을 회복한 그 사람은 건강의 은사가 매우 귀중하다는 것을 느꼈다. 그는 사람다운 활력을 되찾은 것과 그의 가족과 사회로 복귀된 것을 기뻐하였다. 그리하여 자기를 온전케 해준 그 의원께 영광을 돌리지 않는 것은 불가능한 것으로 생각하였다. 그러나 이 사건을 소문낸 그의 행위에 의해 구주의 사업에 지장이 생겼다. 이 일로 너무나 많은 무리들이 떼지어 그 분께 몰려왔기 때문에 예수께서는 잠시 동안 당신의 활동을 중지할 수 밖에 없으셨다.

[107] Mark 1:40~45

그리스도께서 봉사하신 매 행위는 그 목적에 있어서 원대하였다. 그 행위는 그 자체에 나타난 것 이상의 것을 내포하고 있었다. 그 문둥병자의 경우에 있어서도 그러하였다. 예수께서는 당신께 나오는 모든 사람들에게 봉사하는 한편 자기에게로 나오지 않은 자들에게도 복을 주시기를 열망하셨다. 예수께서는 세리들과 이방인들과 사마리아 사람들을 이끄시는 한편 편견과 유전에 의해 갇힌 바 된 제사장들과 교사들과 접촉하시기를 갈망하셨다. 그는 그들과 접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온갖 방법을 다 쓰셨다. 예수께서는 제사장들에게 이 나음을 입은 문둥병자를 보냄으로 그들의 편견을 제거시켜 주기 위해 의도된 증언을 그들에게 주셨다.

바리새인들은 그리스도의 가르침이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하여 주신 율법과 반대된다고 주장하였으나 깨끗함을 받은 그 문둥병자에게 율법에 따라 예물을 드리라고 하신 그의 지시는 이러한 비난의 그릇됨을 증명하였다. 즐겨 깨닫기를 원하던 모든 자에게 그것은 충분한 증언이었다.

예루살렘의 지도자들은 그리스도를 사형에 처할 어떤 구실을 찾기 위하여 정탐꾼들을 파견하였다. 예수께서는 그가 인류를 사랑하신다는 것과 율법을 존경하심과 죄와 사망에서 건져낼 권세를 가지셨다는 것에 대한 중거를 그들에게 보이심으로써 응대하셨다. 그는 이와 같이 그들에 대하여 증언하셨다. “저희가 악으로 나의 선을 갚으며 미워함으로 나의 사랑을 갚았”( 109:5)도다. 산상에서 “너희 원수를 사랑하”라는 교훈을 주신 그분께서 “악을 악으로, 욕을 욕으로 갚지 말고 도리어 복을”( 5:44, 벧전 3:9) 비심으로써 그 원칙을 몸소 수범하셨다.

그 문둥병자를 추방하도록 선고한 바로 그 제사장들이 그가 나은 것을 확인하였다. 공적으로 선고되고 기록된 이 선고는 그리스도를 위한 한 현저한 증언이었다. 그리고 나음을 받은 그 사람이 제사장들 자신에 의하여 질병의 흔적이 없다는 보증을 받아서 이스라엘 회중으로 회복되었으므로 그 사람이야말로 은혜 베푼 자에 대한 산 증인이었다. 그는 기쁘게 예물을 드리고 예수의 이름을 찬양하였다. 제사장들은 구주의 신적인 능력을 확신하였다. 그들에게 진리를 알고 그 빛에 의해 유익을 얻을 기회가 허락되었다. 거절하면 그 기회는 지나가 버리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것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그 빛을 거절하였으나 헛되이 주어진 것은 아니었다. 많은 사람들이 얼마 동안은 아무런 표시도 하지 않았으나 마음에 감동을 받았다. 구주의 생애 동안 그의 사명은 제사장들과 교사들에게서 사랑의 응답을 거의 불러일으키지 않은 듯이 보였으나 예수께서 승천하신 후에 “허다한 제사장의 무리도 이 도에 복종하”( 6:7)였다.

문둥병자를 그 무서운 질병에서 깨끗게 하신 그리스도의 사업은 영혼을 죄에서 깨끗게 하시는 그의 사업에 대한 예증이다. 예수께 왔던 그 사람은 “온몸에 문둥병”이 들려 있었다. 그 병의 무서운 독기가 그의 온몸에 스며들었다. 제자들은 그들의 주께서 그와 접촉하시지 않도록 막으려고 힘썼다. 왜냐하면 문둥병자를 만진 사람 자신도 부정하게 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당신의 손을 문둥병자에게 대셨지만 불결함을 받지 않으셨다. 그의 접촉은 생명을 주는 능력을 부여하였다. 문둥병은 깨끗하여졌다. 뿌리를 깊이 박고, 치명적이며 인간의 능력으로는 정결함을 입을 수 없는 죄의 문둥병도 이와 같다. “온 머리는 병들었고 온 마음은 피곤하였으며 발바닥에서 머리까지 성한 곳이 없이 상한 것과 터진 것과 새로 맞은 흔적뿐이”( 1:5, 6). 그러나 인류 가운데 거하시기 위해 오신 예수께서는 더럽힘을 받지 않으셨다. 그의 임재하심은 죄인에게 치료의 효능이 되신다. 누구든지 그의 발 아래 엎드려서 “주여 원하시면 저를 깨끗게 하실 수 있나이다”라고 믿음으로 말하면 “내가 원하노니 깨끗함을 받으라”( 8:2, 3)는 대답을 들을 것이다.

어떤 치유하시는 경우들에 있어서 예수께서는 구하는 축복을 즉시로 허락하지 않으셨다. 그러나 문둥병의 경우에 있어서는 호소하자마자 그 요청이 수락되었다. 우리가 세상의 축복을 위하여 기도할 때 우리의 기도에 대한 응답은 지체될 수도 있고 혹은 하나님께서 우리가 구하는 것 아닌 다른 어떤 것을 우리에게 주실 수도 있으나 우리가 죄로부터의 구원을 간구할 때에는 그렇지 않다. 우리를 죄에서 깨끗게 하셔서 그의 자녀로 삼으시고 거룩한 생애를 살 수 있도록 하시는 것이 그의 뜻이다. “그리스도께서 하나님 곧 우리 아버지의 뜻을 따라 이 악한 세대에서 우리를 건지시려고 우리 죄를 위하여 자기 몸을 드리셨”( 1:4). 그리고 “그를 향하여 우리의 가진 바 담대한 것이 이것이니 그의 뜻대로 무엇을 구하면 들으심이라 우리가 무엇이든지 구하는 바를 들으시는 줄을 안즉 우리가 그에게 구한 그것을 얻은 줄을 또한 아느니라”(요일 5:14, 15). “만일 우리가 우리 죄를 자백하면 저는 미쁘시고 의로우사 우리 죄를 사하시며 모든 불의에서 우리를 깨끗케 하실 것이요”(요일 1:9).

[108] Mark 2:1~5

가버나움에서 중풍병자를 고치실 때 그리스도께서는 이와 같은 진리를 다시 가르치셨다. 이 이적이 행해진 것은 죄를 용서하시는 당신의 능력을 나타내시기 위함이었다. 그리고 그 중풍 환자를 고치신 일은 또한 다른 귀중한 진리들을 예증하고 있다. 그 사실은 소망과 격려로 차 있으며 트집잡는 바리새인들과 관련시켜 볼 때 그것은 또한 경고의 교훈을 담고 있다.

문둥병자와 같이 중풍병자도 회복의 모든 소망을 상실했었다. 그의 질병은 죄악된 생활의 결과였으며 그 고통은 후회에 의해 더욱 심해졌다. 그는 정신적인 고민과 육체적 고통을 덜기를 바라면서 이미 오래 전에 바리새인들과 의원들에게 애원하였었다. 그러나 그들은 냉정하게 그의 병은 불치라고 선언하고, 하나님의 진노에 맡겨 버렸다. 바리새인들은 고통을 하나님께서 불쾌하게 여기신 증거로 여기고 병자와 가련한 자들을 멀리 했다. 그러나 흔히는 그들 자신을 거룩하다고 높인 바로 그 사람들이 그들이 정죄한 고난자들보다 더 죄가 컸다.

 

중풍병에 걸린 사람은 속수 무책이었다. 그는 어떤 곳으로부터도 도움의 가망이 없음을 알고 절망에 빠져 버렸다. 그 때에 그는 예수의 놀라우신 사업에 대하여 들었다. 자기처럼 죄가 많고 무력한 다른 사람들이 고침을 받았고 심지어 문둥병자들이 깨끗케 함을 받았다는 말을 들었다. 그리고 이 일들을 전달한 친구들은 그도 예수께 운반되어 갈 수 있다면 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믿도록 격려하였다. 그러나 질병이 어떻게 그에게 이르러 왔던가를 기억할 때에 그의 희망은 무너졌다. 그는 순결하신 의원께서 당신 앞에 나가는 것을 용납하지 않으실까봐 두려워하였다.

그러나 그가 바란 것은 육체적 회복이라기 보다는 죄 짐에서 해방되는 것이었다. 그가 만일 예수를 보고 용서와 하늘의 평강의 보증을 받을 수 있다면 그는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살든지 죽든지 만족할 수 있었다. 이 죽어가는 사람은 “내가 예수께서 계신 곳에 나갈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으랴”고 부르짖었다. 지체할 시간이 없었다. 방탕하던 그의 육신은 이미 쇠퇴의 징조를 보이고 있었다. 그는 친구들에게 자기를 자리에 눕혀서 예수께 운반하여 주기를 간청하였으며 친구들은 그렇게 해주겠다고 즐거이 보증하였다. 그러나 구주께서 계신 집안과 주위에는 너무 많은 군중이 빽빽이 모여 있어서 그 환자와 친구들은 예수께 나가기는 커녕 그의 음성을 들을 수 있는 범위 내에도 들어갈 수가 없었다.

예수께서는 베드로의 집에서 가르치시고 계셨다. 관습에 따라 그리스도의 제자들은 그 주위에 가까이 앉았고 “갈릴리 각 촌과 유대와 예루살렘에서 나온 바리새인과 교법사들이 앉았”다. 이들은 예수를 고소할 구실을 찾기 위해 정탐꾼으로 온 자들이었다. 이 관리들 외에도 혼잡한 군중, 곧 열심 있는 자들, 경건한 자들, 호기심을 가진 자들, 불신하는 자들이 운집해 있었다. 이들은 상이한 민족들과 사회의 온갖 계층의 사람들을 대표하고 있었다. “병을 고치는 주의 능력이 예수와 함께 하더라.” 생명의 영이 회중을 감싸고 있었으나 바리새인들과 교법사들은 그의 임재를 식별하지 못하였다. 그들은 부족함을 느끼지 않았으므로 고치는 일은 그들과는 상관이 없었다. “주리는 자를 좋은 것으로 배불리셨으며 부자를 공수로 보내셨도다”( 1:53).

 

중풍병자를 멘 사람들은 몇 번이고 군중을 헤치고 들어가려고 하였으나 헛수고였다. 이 병자는 말할 수 없는 고통으로 자기 주위를 둘러보았다. 갈망하던 도움이 이렇게 가까이 있는데 어떻게 소망을 포기할 수 있겠는가? 그의 요청으로 친구들은 지붕으로 그를 운반하여 지붕을 뚫고 예수의 발 아래에 그를 내려놓았다. 설교는 중단되었다. 구주께서는 신음하는 얼굴을 바라보시고 자기를 주목한 탄원하는 눈을 보셨다. 예수께서는 사정을 이해하셨다. 그는 이 당황하고 의심하는 심령을 자신에게로 가까이 이끄셨었다. 중풍 환자가 아직 집에 있을 동안에 구주께서는 이 사람의 양심에 죄를 깨닫도록 하셨다. 그가 죄를 회개하고 자기를 온전케 하실 수 있는 예수의 능력을 믿었을 때에 구주의 생명을 주시는 자비하심이 먼저 그 갈망하는 심령에게 복을 주셨었다. 예수께서는 최초의 희미한 믿음의 빛이 예수가 죄인에게 도움을 주실 수 있는 유일한 분이라는 믿음으로 자라나는 것을 주시하셨으며, 그 믿음이 예수 앞에 나오고자 노력할 때마다 더욱 강하게 자라나는 것을 보셨었다.

 

이제 구주께서는 환자의 귀에 음악과 같이 들리는 말씀으로 “소자야 안심하라 네 죄사함을 받았느니라” 고 말씀하셨다.

절망의 짐이 병자의 심령에서 떠나고 용서의 평강이 그의 마음에 임하고 그의 용모를 환히 비췄다. 육체적 고통이 사라지고 온몸은 변화되었다. 어찌할 수 없던 중풍 환자가 나음을 받은 것이다! 죄인이 용서를 받은 것이다!

 

그는 단순한 믿음으로 예수의 말씀을 새 생명의 은혜로 받아들였다. 그는 더이상 요청하지 않고 행복한 침묵 속에 누워 있었다. 말로 표현하기에는 너무나 행복하였다. 하늘의 빛이 그의 용모를 비췄으며 사람들은 두려운 마음으로 이 광경을 바라보았다.

[109] Mark2:6~12

랍비들은 그리스도께서 이 사건을 어떻게 처리하시는지 보기 위해 궁금히 여기면서 기다렸다. 그들은 이 사람이 그들에게 도와달라고 호소한 사실과 그들이 그에게 소망과 동정을 거절한 사실을 회상하였다. 그들은 이것에 그치지 않고 그가 죄 때문에 하나님의 저주를 받고 있는 것이라고 선언했었다. 그들 앞에 있는 이 환자를 보았을 때에 이런 일들이 새롭게 그들의 마음에 떠 올랐다. 그들은 모든 사람이 이 광경을 관심을 가지고 주목하고 있음을 느끼고 사람들에 대한 그들 자신의 영향력이 상실되지나 않을까 하는 두려운 공포를 느꼈다.

이 고관들은 서로 말을 주고 받지는 않았으나 피차의 얼굴을 들여다보면서 같은 생각을 읽고 이 감정의 흐름을 저지하기 위하여 모종의 조치를 취해야만 되겠다고 생각했다. 예수께서는 중풍 환자의 죄가 용서받았다고 선언하셨다. 바리새인들은 이 말을 참람되다고 약점을 잡아 이것을 사형에 처할 만한 죄로 제시할 수 있다고 생각해냈다. 그들은 마음에 이르기를 “참람하도다 오직 하나님 한 분 외에는 누가 능히 죄를 사하겠느냐”( 2:7)고 하였다.

예수의 시선이 그들에게 고정되자 그들은 그 시선 아래서 움츠려 물러섰다. 이윽고 시선을 돌리시고 예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가 어찌하여 마음에 악한 생각을 하느냐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하는 말과 일어나 걸어가라 하는 말이 어느 것이 쉽겠느냐 그러나 인자가 세상에서 죄를 사하는 권세가 있는 줄을 너희로 알게 하려 하노라” 하셨다. 예수께서 중풍병자를 향하여 “일어나 네 침상을 가지고 집으로 가라”고 말씀하셨다.

이 때에 들것에 실려서 예수께 왔던 그가 젊음의 탄력과 능력을 가지고 제 발로 일어섰다. 생명을 주는 피가 그의 혈관을 통하여 약동하였다. 신체의 모든 기관이 갑자기 활동을 시작하였다. 건강한 혈색이 죽음에 접근하는 창백함을 이어받았다. “그 사람이 저희 앞에서 곧 일어나 그 누웠던 것을 가지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자기집으로 돌아가니 모든 사람이 놀라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심히 두려워하여 가로되 오늘날 우리가 기이한 일을 보았다 하니라.

죄지은 자와 고통당하는 자들을 고치시기 위하여 몸을 굽히신 그리스도의 놀라운 사랑이여! 고통당하는 인류의 불행을 슬퍼하시고 위로하시는 신성이시여! , 인간 자녀들에게 이와 같이 나타난바 된 기이한 능력이여! 누가 과연 구원의 기별을 의심할 수 있을까? 누가 과연 동정이 많으신 구속주의 자비를 경시할 수 있을까?

그 썩어가는 육체에 건강을 회복시키는 것은 창조의 능력 못지 않은 능력이 요구되었다. 땅의 티끌로 만든 사람에게 말씀으로 생명을 주신 그같은 음성이 죽어가는 중풍병자에게 생명을 말씀하신 것이었다. 그리고 육체에 생명을 주신 그 같은 능력이 마음을 새롭게 하였다. 창조시에 “말씀하시매 이루었으며 명하시매 견고히”( 33:9) 서게 하신 그분께서 허물과 죄악으로 죽었던 영혼에게 생명을 말씀하셨다. 육체를 고치신 것은 마음을 새롭게 하신 능력의 증거였다. 그리스도께서는 중풍병자에게 일어나 걸어가라고 명령하시고, “인자가 땅에서 죄를 사하는 권세가 있는 줄을 너희로 알게 하려 하노라”고 말씀하셨다.

중풍병자는 그리스도 안에서 심령과 육체를 모두 고치시는 능력을 발견하였다. 육체적 치료가 영적 치료에 뒤 이었다. 이 교훈은 간과되어서는 안 된다. 오늘날 육체적 질병으로 고통을 당하는 무수한 자들이 있는 바, 그들은 이 중풍병자와 같이 “네 죄사함을 받았느니라”는 기별을 듣기를 갈망하고 있다. 죄의 불안과 채워지지 않은 욕망과 아울러 죄의 짐이 그들의 질병의 기초이다. 그들은 심령의 치료자 앞에 나오기 전에는 위안을 찾을 수 없다 그분만이 주실 수 있는 화평이 심령에 활력을 주고 육체에 건강을 줄 것이다.

예수께서는 “마귀의 일을 멸하려”고 오셨다. “그 안에 생명이 있었”다. 그는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는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예수는 “살려주는 영이”었다(요일 3:8; 1:4, 10:10; 고전 15:45). 그리고 예수께서는 세상에 계실 당시에 병자를 고치시고 죄인에게 용서를 주셨던 것과 같은 생명을 주시는 동일한 능력을 지금도 갖고 계신다. “저가 네 모든 죄악을 사하시며 네 모든 병을 고치”( 103:3)신다.

중풍병자를 고침으로 사람들에게 미친 결과는 마치 하늘이 열려서 더욱 좋은 세계의 영광을 나타낸 것과 같았다. 고침을 받은 그 사람이 걸음마다 하나님을 찬미하고 새의 깃털처럼 가볍게 그의 짐을 지고 군중 속을 지나갈 때에 사람들은 물러서서 그에게 자리를 비켜 주고 두려움에 질린 얼굴로 그를 응시하며 그들끼리 가만히 속삭이기를 “오늘날 우리가 기이한 일을 보았다”고 하였다.

 

바리새인들은 놀라움으로 말문이 막혔고 패배감에 짓눌렸다. 그들은 이곳에서는 군중들을 선동하려는 그들의 뜻을 성취할 여지가 없음을 알았다. 하나님의 진노에 맡겨 버렸던 그 사람에게 나타난 놀라운 이적이 사람들에게 너무나 큰 감명을 주었으므로 그들은 잠시 랍비들을 잊어버렸다. 그들은 오직 하나님께만 돌려 왔던 능력을 그리스도께서 가지고 계신다는 것을 알았다. 그러나 그리스도의 태도의 은근한 위엄은 그들의 오만한 태도와는 뚜렷이 대조되었다. 그들은 당황하고 어찌할 바를 몰랐으며, 더 우월한 존재의 임재를 깨닫기는 하였으나 고백은 하지 않았다. 예수께서 지상에서 죄를 용서하실 권세가 있다는 증거가 굳어갈수록 그들은 더욱 더 완강하게 자신들을 불신에 빠져들게 하였다. 그들은 하나님의 아들을 침묵시키기 위한 새로운 술책을 꾸며내기 위하여 중풍병자가 예수의 말씀으로 회복되는 것을 보았던 베드로의 집에서 떠나갔다.

 

아무리 악하고 뿌리가 깊은 신체의 질병이라도 그리스도의 능력에 의해 고침을 받았다. 그러나 영혼의 질병이 빛에 대하여 눈을 감은 자들을 더욱 강렬하게 사로잡았다. 문둥병과 중풍병은 완고함과 불신만큼 두렵지는 않았다.

고침을 받은 중풍병자의 집에서는 그가 자기의 가족들 앞에서 불과 얼마 전에 천천히 운반되어 갔던 침상을 가뿐히 들고 돌아오자 크게 기뻐하였다. 그들은 기쁨의 눈물을 흘리면서 주위에 모였으나 거의 저희 눈을 의심할 정도였다. 그는 가족들 앞에 충만한 성인의 활력을 가지고 섰다. 무기력하게 보였던 팔들이 그의 마음대로 움직여졌다. 오그라들고 우중충한 색깔을 했던 살은 이제 생기있고 혈색이 좋았다. 그는 든든하고 자유로운 발걸음으로 걸었다. 그의 얼굴 표정 하나하나에 기쁨과 소망이 새겨져 있었다. 그리고 순결과 화평의 표정이 죄와 고통의 흔적들을 대신 하였다. 그 집에서는 기쁜 감사의 기도가 올라갔으며 하나님께서는 소망이 없는 자들에게 소망을 회복시키고 고통받는 자들에게 힘을 주신 당신의 아들을 통하여 영광을 받으셨다. 이 사람과 그의 가족은 그들의 생애를 예수께 바칠 준비가 되어 있었다. 어떠한 의심도 그들의 신앙을 흐리게 하지 않았으며 어떠한 불신도 어두웠던 그들의 가정에 빛을 비추신 예수께 대한 충성을 파괴하지 못했다.

27 Thou Canst Make Me Clean”*

 

Of all diseases known in the East the leprosy was most dreaded. Its incurable and contagious character, and its horrible effect upon its victims, filled the bravest with fear. Among the Jews it was regarded as a judgment on account of sin, and hence was called “the stroke,” “the finger of God.” Deep-rooted, ineradicable, deadly, it was looked upon as a symbol of sin. By the ritual law, the leper was pronounced unclean. Like one already dead, he was shut out from the habitations of men. Whatever he touched was unclean. The air was polluted by his breath. One who was suspected of having the disease must present himself to the priests, who were to examine and decide his case. If pronounced a leper, he was isolated from his family, cut off from the congregation of Israel, and was doomed to associate with those only who were similarly afflicted. The law was inflexible in its requirement. Even kings and rulers were not exempt. A monarch who was attacked by this terrible disease must yield up the scepter, and flee from society.

Away from his friends and his kindred, the leper must bear the curse of his malady. He was obliged to publish his own calamity, to rend his garments, and sound the alarm, warning all to flee from his contaminating presence. The cry, “Unclean! unclean!” coming in mournful tones from the lonely exile, was a signal heard with fear and abhorrence.

(PICTURE PARAGRAPH)

In the region of Christ’s ministry, there were many of these sufferers, and the news of His work reached them, kindling a gleam of hope. But since the days of Elisha the prophet, such a thing had never been known as the cleansing of one upon whom this disease had fastened. They dared not expect Jesus to do for them what He had never done for any man. There was one, however, in whose heart faith began to spring up. Yet the man knew not how to reach Jesus. Debarred as he was from contact with his fellow men, how could he present himself to the Healer? And he questioned if Christ would heal him . Would He stoop to notice one believed to be suffering under the judgment of God? Would He not, like the Pharisees, and even the physicians, pronounce a curse upon him, and warn him to flee from the haunts of men? He thought of all that had been told him of Jesus. Not one who had sought His help had been turned away. The wretched man determined to find the Saviour. Though shut out from the cities, it might be that he could cross His path in some byway along the mountain roads, or find Him as He was teaching outside the towns. The difficulties were great, but this was his only hope.

 

The leper is guided to the Saviour. Jesus is teaching beside the lake, and the people are gathered about Him. Standing afar off, the leper catches a few words from the Saviour’s lips. He sees Him laying His hands upon the sick. He sees the lame, the blind, the paralytic, and those dying of various maladies rise up in health, praising God for their deliverance. Faith strengthens in his heart. He draws nearer and yet nearer to the gathered throng. The restrictions laid upon him, the safety of the people, and the fear with which all men regard him are forgotten. He thinks only of the blessed hope of healing.

He is a loathsome spectacle. The disease has made frightful inroads, and his decaying body is horrible to look upon. At sight of him the people fall back in terror. They crowd upon one another in their eagerness to escape from contact with him. Some try to prevent him from approaching Jesus, but in vain. He neither sees nor hears them. Their expressions of loathing are lost upon him. He sees only the Son of God. He hears only the voice that speaks life to the dying. Pressing to Jesus, he casts himself at His feet with the cry, “Lord, if Thou wilt, Thou canst make me clean.”

 

Jesus replied, “I will; be thou made clean,” and laid His hand upon him. Matt. 8:3, R. V.

Immediately a change passed over the leper. His flesh became healthy, the nerves sensitive, the muscles firm. The rough, scaly surface peculiar to leprosy disappeared, and a soft glow, like that upon the skin of a healthy child, took its place.

Jesus charged the man not to make known the work that had been wrought, but straightway to present himself with an offering at the temple. Such an offering could not be accepted until the priests had made examination and pronounced the man wholly free from the disease. However unwilling they might be to perform this service, they could not evade an examination and decision of the case.

The words of Scripture show with what urgency Christ enjoined upon the man the necessity of silence and prompt action. “He straitly charged him, and forthwith sent him away; and saith unto him, See thou say nothing to any man: but go thy way, show thyself to the priest, and offer for thy cleansing those things which Moses commanded, for a testimony unto them.” Had the priests known the facts concerning the healing of the leper, their hatred of Christ might have led them to render a dishonest sentence. Jesus desired the man to present himself at the temple before any rumors concerning the miracle had reached them. Thus an impartial decision could be secured, and the restored leper would be permitted to unite once more with his family and friends.

There were other objects which Christ had in view in enjoining silence on the man. The Saviour knew that His enemies were ever seeking to limit His work, and to turn the people from Him. He knew that if the healing of the leper were noised abroad, other sufferers from this terrible disease would crowd about Him, and the cry would be raised that the people would be contaminated by contact with them. Many of the lepers would not so use the gift of health as to make it a blessing to themselves or to others. And by drawing the lepers about Him, He would give occasion for the charge that He was breaking down the restrictions of the ritual law. Thus His work in preaching the gospel would be hindered.

The event justified Christ’s warning. A multitude of people had witnessed the healing of the leper, and they were eager to learn of the priests’ decision. When the man returned to his friends, there was great excitement. Notwithstanding the caution of Jesus, the man made no further effort to conceal the fact of his cure. It would indeed have been impossible to conceal it, but the leper published the matter abroad. Conceiving that it was only the modesty of Jesus which laid this restriction upon him, he went about proclaiming the power of this Great Healer. He did not understand that every such manifestation made the priests and elders more determined to destroy Jesus. The restored man felt that the boon of health was very precious. He rejoiced in the vigor of manhood, and in his restoration to his family and society, and felt it impossible to refrain from giving glory to the Physician who had made him whole. But his act in blazing abroad the matter resulted in hindering the Saviour’s work. It caused the people to flock to Him in such multitudes that He was forced for a time to cease His labors.

 

 

Every act of Christ’s ministry was far-reaching in its purpose. It comprehended more than appeared in the act itself. So in the case of the leper. While Jesus ministered to all who came unto Him, He yearned to bless those who came not. While He drew the publicans, the heathen, and the Samaritans, He longed to reach the priests and teachers who were shut in by prejudice and tradition. He left untried no means by which they might be reached. In sending the healed leper to the priests, He gave them a testimony calculated to disarm their prejudices.

 

 

The Pharisees had asserted that Christ’s teaching was opposed to the law which God had given through Moses; but His direction to the cleansed leper to present an offering according to the law disproved this charge. It was sufficient testimony for all who were willing to be convinced.

The leaders at Jerusalem had sent out spies to find some pretext for putting Christ to death. He responded by giving them an evidence of His love for humanity, His respect for the law, and His power to deliver from sin and death. Thus He bore witness of them: “They have rewarded Me evil for good, and hatred for My love.” Ps. 109:5. He who on the mount gave the precept, “Love your enemies,” Himself exemplified the principle, not rendering “evil for evil, or railing for railing: but contrariwise blessing.” Matt. 5:44; 1 Peter 3:9.

The same priests who condemned the leper to banishment certified his cure. This sentence, publicly pronounced and registered, was a standing testimony for Christ. And as the healed man was reinstated in the congregation of Israel, upon the priests’ own assurance that there was not a taint of the disease upon him, he himself was a living witness for his Benefactor. Joyfully he presented his offering, and magnified the name of Jesus. The priests were convinced of the divine power of the Saviour. Opportunity was granted them to know the truth and to be profited by the light. Rejected, it would pass away, never to return. By many the light was rejected; yet it was not given in vain. Many hearts were moved that for a time made no sign. During the Saviour’s life, His mission seemed to call forth little response of love from the priests and teachers; but after His ascension “a great company of the priests were obedient to the faith.” Acts 6:7.

The work of Christ in cleansing the leper from his terrible disease is an illustration of His work in cleansing the soul from sin. The man who came to Jesus was “full of leprosy.” Its deadly poison permeated his whole body. The disciples sought to prevent their Master from touching him; for he who touched a leper became himself unclean. But in laying His hand upon the leper, Jesus received no defilement. His touch imparted life-giving power. The leprosy was cleansed. Thus it is with the leprosy of sin,?deep-rooted, deadly, and impossible to be cleansed by human power. “The whole head is sick, and the whole heart faint. From the sole of the foot even unto the head there is no soundness in it; but wounds, and bruises, and putrefying sores.” Isa. 1:5, 6. But Jesus, coming to dwell in humanity, receives no pollution. His presence has healing virtue for the sinner. Whoever will fall at His feet, saying in faith, “Lord, if Thou wilt, Thou canst make me clean,” shall hear the answer, “I will; be thou made clean.” Matt. 8:2, 3, R. V.

In some instances of healing, Jesus did not at once grant the blessing sought. But in the case of leprosy, no sooner was the appeal made than it was granted. When we pray for earthly blessings, the answer to our prayer may be delayed, or God may give us something other than we ask, but not so when we ask for deliverance from sin. It is His will to cleanse us from sin, to make us His children, and to enable us to live a holy life. Christ “gave Himself for our sins, that He might deliver us from this present evil world, according to the will of God and our Father.” Gal. 1:4. And “this is the confidence that we have in Him, that, if we ask anything according to His will, He heareth us: and if we know that He hear us, whatsoever we ask, we know that we have the petitions that we desired of Him.” 1 John 5:14, 15. “If we confess our sins, He is faithful and just to forgive us our sins, and to cleanse us from all unrighteousness.” 1 John 1:9.

 

 

In the healing of the paralytic at Capernaum, Christ again taught the same truth. It was to manifest His power to forgive sins that the miracle was performed. And the healing of the paralytic also illustrates other precious truths. It is full of hope and encouragement, and from its connection with the caviling Pharisees it has a lesson of warning as well.

 

Like the leper, this paralytic had lost all hope of recovery. His disease was the result of a life of sin, and his sufferings were embittered by remorse. He had long before appealed to the Pharisees and doctors, hoping for relief from mental suffering and physical pain. But they coldly pronounced him incurable, and abandoned him to the wrath of God. The Pharisees regarded affliction as an evidence of divine displeasure, and they held themselves aloof from the sick and the needy. Yet often these very ones who exalted themselves as holy were more guilty than the sufferers they condemned.

The palsied man was entirely helpless, and, seeing no prospect of aid from any quarter, he had sunk into despair. Then he heard of the wonderful works of Jesus. He was told that others as sinful and helpless as he had been healed; even lepers had been cleansed. And the friends who reported these things encouraged him to believe that he too might be cured if he could be carried to Jesus. But his hope fell when he remembered how the disease had been brought upon him. He feared that the pure Physician would not tolerate him in His presence.

 

Yet it was not physical restoration he desired so much as relief from the burden of sin. If he could see Jesus, and receive the assurance of forgiveness and peace with Heaven, he would be content to live or die, according to God’s will. The cry of the dying man was, Oh that I might come into His presence! There was no time to lose; already his wasted flesh was showing signs of decay. He besought his friends to carry him on his bed to Jesus, and this they gladly undertook to do. But so dense was the crowd that had assembled in and about the house where the Saviour was, that it was impossible for the sick man and his friends to reach Him, or even to come within hearing of His voice.

Jesus was teaching in the house of Peter. According to their custom, His disciples sat close about Him, and “there were Pharisees and doctors of the law sitting by, which were come out of every town of Galilee, and Judea, and Jerusalem.” These had come as spies, seeking an accusation against Jesus. Outside of these officials thronged the promiscuous multitude, the eager, the reverent, the curious, and the unbelieving. Different nationalities and all grades of society were represented. “And the power of the Lord was present to heal.” The Spirit of life brooded over the assembly, but Pharisees and doctors did not discern its presence. They felt no sense of need, and the healing was not for them. “He hath filled the hungry with good things; and the rich He hath sent empty away.” Luke 1:53.

Again and again the bearers of the paralytic tried to push their way through the crowd, but in vain. The sick man looked about him in unutterable anguish. When the longed-for help was so near, how could he relinquish hope? At his suggestion his friends bore him to the top of the house and, breaking up the roof, let him down at the feet of Jesus. The discourse was interrupted. The Saviour looked upon the mournful countenance, and saw the pleading eyes fixed upon Him. He understood the case; He had drawn to Himself that perplexed and doubting spirit. While the paralytic was yet at home, the Saviour had brought conviction to his conscience. When he repented of his sins, and believed in the power of Jesus to make him whole, the life-giving mercies of the Saviour had first blessed his longing heart. Jesus had watched the first glimmer of faith grow into a belief that He was the sinner’s only helper, and had seen it grow stronger with every effort to come into His presence.

(PICTURE PARAGRAPH)

Now, in words that fell like music on the sufferer’s ear, the Saviour said, “Son, be of good cheer; thy sins be forgiven thee.”

The burden of despair rolls from the sick man’s soul; the peace of forgiveness rests upon his spirit, and shines out upon his countenance. His physical pain is gone, and his whole being is transformed. The helpless paralytic is healed! the guilty sinner is pardoned!

In simple faith he accepted the words of Jesus as the boon of new life. He urged no further request, but lay in blissful silence, too happy for words. The light of heaven irradiated his countenance, and the people looked with awe upon the scene.

 

The rabbis had waited anxiously to see what disposition Christ would make of this case. They recollected how the man had appealed to them for help, and they had refused him hope or sympathy. Not satisfied with this, they had declared that he was suffering the curse of God for his sins. These things came fresh to their minds when they saw the sick man before them. They marked the interest with which all were watching the scene, and they felt a terrible fear of losing their own influence over the people.

These dignitaries did not exchange words together, but looking into one another’s faces they read the same thought in each, that something must be done to arrest the tide of feeling. Jesus had declared that the sins of the paralytic were forgiven. The Pharisees caught at these words as blasphemy, and conceived that they could present this as a sin worthy of death. They said in their hearts, “He blasphemeth: who can forgive sins but One, even God?” Mark 2:7, R. V.

Fixing His glance upon them, beneath which they cowered, and drew back, Jesus said, “Wherefore think ye evil in your hearts? For whether is easier, to say, Thy sins be forgiven thee; or to say, Arise, and walk? But that ye may know that the Son of man hath power on earth to forgive sins,” He said, turning to the paralytic, “Arise, take up thy bed, and go unto thine house.”

 

Then he who had been borne on a litter to Jesus rises to his feet with the elasticity and strength of youth. The life-giving blood bounds through his veins. Every organ of his body springs into sudden activity. The glow of health succeeds the pallor of approaching death. “And immediately he arose, took up the bed, and went forth before them all; insomuch that they were all amazed, and glorified God, saying, We never saw it on this fashion.”

 

Oh, wondrous love of Christ, stooping to heal the guilty and the afflicted! Divinity sorrowing over and soothing the ills of suffering humanity! Oh, marvelous power thus displayed to the children of men! Who can doubt the message of salvation? Who can slight the mercies of a compassionate Redeemer?

It required nothing less than creative power to restore health to that decaying body. The same voice that spoke life to man created from the dust of the earth had spoken life to the dying paralytic. And the same power that gave life to the body had renewed the heart. He who at the creation “spake, and it was,” who “commanded, and it stood fast,” (Ps. 33:9), had spoken life to the soul dead in trespasses and sins. The healing of the body was an evidence of the power that had renewed the heart. Christ bade the paralytic arise and walk, “that ye may know,” He said, “that the Son of man hath power on earth to forgive sins.”

 

The paralytic found in Christ healing for both the soul and the body. The spiritual healing was followed by physical restoration. This lesson should not be overlooked. There are today thousands suffering from physical disease, who, like the paralytic, are longing for the message, “Thy sins are forgiven.” The burden of sin, with its unrest and unsatisfied desires, is the foundation of their maladies. They can find no relief until they come to the Healer of the soul. The peace which He alone can give, would impart vigor to the mind, and health to the body.

Jesus came to “destroy the works of the devil.” “In Him was life,” and He says, “I am come that they might have life, and that they might have it more abundantly.” He is “a quickening spirit.” 1 John 3:8; John 1:4; 10:10; 1 Cor. 15:45. And He still has the same life-giving power as when on earth He healed the sick, and spoke forgiveness to the sinner. He “forgiveth all thine iniquities,” He “healeth all thy diseases.” Ps. 103:3.

The effect produced upon the people by the healing of the paralytic was as if heaven had opened, and revealed the glories of the better world. As the man who had been cured passed through the multitude, blessing God at every step, and bearing his burden as if it were a feather’s weight, the people fell back to give him room, and with awe-stricken faces gazed upon him, whispering softly among themselves, “We have seen strange things today.”

The Pharisees were dumb with amazement and overwhelmed with defeat. They saw that here was no opportunity for their jealousy to inflame the multitude. The wonderful work wrought upon the man whom they had given over to the wrath of God had so impressed the people that the rabbis were for the time forgotten. They saw that Christ possessed a power which they had ascribed to God alone; yet the gentle dignity of His manner was in marked contrast to their own haughty bearing. They were disconcerted and abashed, recognizing, but not confessing, the presence of a superior being. The stronger the evidence that Jesus had power on earth to forgive sins, the more firmly they entrenched themselves in unbelief. From the home of Peter, where they had seen the paralytic restored by His word, they went away to invent new schemes for silencing the Son of God.

Physical disease, however malignant and deep-seated, was healed by the power of Christ; but the disease of the soul took a firmer hold upon those who closed their eyes against the light. Leprosy and palsy were not so terrible as bigotry and unbelief.

In the home of the healed paralytic there was great rejoicing when he returned to his family, carrying with ease the couch upon which he had been slowly borne from their presence but a short time before. They gathered round with tears of joy, scarcely daring to believe their eyes. He stood before them in the full vigor of manhood. Those arms that they had seen lifeless were quick to obey his will. The flesh that had been shrunken and leaden-hued was now fresh and ruddy. He walked with a firm, free step. Joy and hope were written in every lineament of his countenance; and an expression of purity and peace had taken the place of the marks of sin and suffering. Glad thanksgiving went up from that home, and God was glorified through His Son, who had restored hope to the hopeless, and strength to the stricken one. This man and his family were ready to lay down their lives for Jesus. No doubt dimmed their faith, no unbelief marred their fealty to Him who had brought light into their darkened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