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의 수호천사 ACT
행동하는 SDA 신지식인 ACT
ACT가 SDA 희망입니다.

“고교 재학생 유도 위한 연계사업 구상할 것”

신임 ACT회장 선출된 이기별 군 인터뷰

사진설명

신임 ACT회장 이기별 군은 임기 중 가장 중점적으로 펼쳐갈 사업으로 고등학생들과의 연계사업을 꼽았다.


제21대 한국ACT 회장에 선출된 이기별 군은 수락연설에서 “여러 가지로 흠이 많은 사람이 회장의 중책을 맡게 되어 두려움과 부담이 크다. 하지만 만왕의 왕이신 주 하나님의 능력을 굳게 믿고 나아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기별 신임 회장은 “비록 가진 힘과 능력은 부족하지만, 하나님께서 채워주실 거라 굳게 믿는다”며 “앞으로 신임 임원진이 ACT를 어떻게 끌고 갈지 방향을 정하기 위해 많은 의논과 계획을 하게 될 텐데, 그때마다 모세와 여호수아의 심정으로 하나님께 의지하며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이기별 회장은 임기 중 가장 중점적으로 펼쳐갈 사업으로 곧 대학에 진학하게 될 고등학생들과의 연계사업을 꼽았다.

그는 “전국의 삼육고등학교에서 졸업한 학생만 해도 상당수가 되는데, 정작 ACT를 보면 그렇게 많지는 않은 것 같다”고 아쉬워하며 “때문에 고등학교 재학생부터 ACT에 대한 인식을 넓히겠다”고 전했다.

이기별 회장은 “ACT에 소속되는 것이 부담으로 작용하는 게 아니라, 즐거움 혹은 자신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그러한 목표를 가지고 고등학교 방문이나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홍보활동을 펼치는 등 다양한 계획을 세우고 실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요즘 대학생들이 학교생활은 물론, 취업준비나 스펙 쌓기 등 여러 문제들로 너무 바빠지다 보니 ACT는 시간 낭비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고 안타까워하며 “ACT가 바쁜 일상 속에서 잠시 여유를 갖고 하나님을 바라보며 자신의 꿈과 비전을 찾아 나아갈 수 있는 곳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앞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보호하고 인도하신다는 확신이라고 생각한다”며 “아직 많이 부족하고 연약한 21대 한국 ACT 임원들을 위해 많은 기도를 바란다”고 회원들에게 당부했다. 또 “ACT가 올바른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성도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도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제21대 한국ACT 임원진 명단
회장: 이기별(춘천교대 컴퓨터교육)
부회장: 김명준(강원대 물리)
총무: 이재은(한국교원대 가정교육)
서기: 김아름(진주보건대 간호)
기획부장: 김고은(청주교대)
홍보부장: 최용준(전주교대 국어교육)
미디어부장: 유나은(진주보건대 간호)



김범태 기자 / 2012-07-04 11:12:26